해동불교 아카데미
 
 
HOME| 공지사항| 사이트맵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경전 해동불교대학 선불교 부설기관/웅변
1 2 3

 Total 108articles,
 Now page is 5 / 6pages
View Article     
Name   관리자
Subject   무산스님 "나라가 '三毒 불' 빠져… 그 불길 잡아야 대권 잡아"






백담사(인제)김한수 종교전문기자

​​


[오늘의 세상]

- 조계종 원로, 법문서 정치권 질타
"자기 허물까지 볼 줄 아는 공명정대한 사람이 대통령감… 중생 아픔을 화두로 삼아야"



무산 스님

"대통령 되겠다는 정치인들은 자기 허물을 감추고 남의 허물을 들춰내는 추태가 점입가경(漸入佳境)이라고 합니다. 사람들이 '누가 대통령이 되느냐?'고 물으면 '삼독(三毒·탐욕, 분노, 어리석음)의 불길을 잡는 사람이 민심도 잡고 대권도 잡는다'고 정중하게 전하십시오."

10일 오전 강원도 인제군 백담사에서 열린 동안거(冬安居) 해제 법문에서 불교 조계종 기본선원 조실(祖室) 무산(霧山·사진) 스님이 대통령 탄핵 심판과 대선을 둘러싸고 권력 놀음에 빠진 정치판을 질타했다. 일반 대중에겐 오현 스님으로 더 잘 알려진 불교계 원로 무산 스님의 이날 법문은 석 달 만에 세상에 나가는 선승(禪僧)들에게 던진 것이지만, 진짜 과녁은 산문(山門) 너머 '삼독의 불바다에 빠진 세상'을 향했다. 무산 스님은 백담사 무문관(無門關)에서 다른 8명의 스님과 함께 밖에서 문을 걸어 잠근 1인실에 스스로를 유폐시키고 오직 밥 구멍 하나로 세상과 소통하며 석달간 정진(精進)했다.

무산 스님은 "부처님은 어느 날 산에 올라 '비구들이여, 세계가 불타고 있다. 탐욕의 불, 분노의 불, 어리석음의 불길이 맹렬히 타오르고 있다'고 설파하셨다"며 "중생은 남의 허물을 다 보면서 정작 자신의 허물은 못 본다"고 했다. 그는 "그러나 삼독의 불길을 잡으면 자기 허물이 보인다. 자기 허물을 보면 남의 허물이 보이지 않는다. 자기 허물을 보는 사람은 공명정대한 사람이고, 이번에 공명정대한 사람이 대통령이 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무산 스님은 또 "오늘의 고통, 중생의 아픔을 화두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뭣고, '무(無)', 뜰 앞의 잣나무 같은 중국의 화두(話頭)에는 오늘의 고통, 중생의 삶, 아픔이 없습니다. 불심(佛心)의 근원은 중생심이며 중생의 아픔이 없는 화두는 사구(死句) 흙덩어리입니다." 그는 이어 "흙덩어리를 던지면 개는 흙덩이를 쫓고, 사자는 던지는 놈을 물어뜯고 울부짖습니다. 여러분은 지금 흙덩어리를 던지는 이 노골(老骨), 이 늙은이의 말을 물어뜯고 자신의 울음소리를 내야 한다"고 일렀다 .

'중생의 아픔을 화두 삼으라'는 무산 스님의 법문은 선승들과 대선을 앞두고 꿈틀거리는 '잠룡(潛龍)'들을 동시에 겨눈 것이었다. 여러 권의 시집을 펴낸 시인이기도 한 무산 스님은 법문 말미에 자신의 작품 '오늘'을 읊었다.

'가재도 잉어도 다 살았던 봇도랑에/맑은 물 흘러들지 않고 더러운 물만 흘러들어/진흙탕 좋아하는 미꾸라지 놈들/용트림 할 만한 오늘.'


​​




No
Subject
Name
Date
Hit
   무산스님 "나라가 '三毒 불' 빠져… 그 불길 잡아야 대권 잡아" 관리자 2017/02/15  5906
27    삼독(三毒) 불길 잡는 이가 민심과 대권 잡는다”무산스님, 기본선원서 동안거 해제법어 관리자 2017/02/11  5113
26    •“발심하고 발심하여 불은(佛恩) 시은(施恩) 갚으라”조계종 진제 종정예하 관리자 2017/02/11  5825
25    해인총림 “허송세월 하지 말고 애써 정진하라” 관리자 2017/02/11  5270
24    쌍계총림 “다시 용맹심 더해 활구 참구하라” 관리자 2017/02/11  4968
23    영축총림 “굳은 원력이 보리수요, 인욕이 방석” 관리자 2017/02/11  4735
22    고불총림 “좋은 세상 만들겠단 사람들과 소통하라” 관리자 2017/02/11  4786
21    해제는 결제의 또 다른 시작 관리자 2017/02/11  4845
20    청전스님이 말하는 달라이라마/정성운 기자 관리자 2016/12/19  8830
19    14대 조계종 종정 재 추대 관리자 2016/12/05  4823
18    조계종 제14대 종정에 진제 스님 재추대 관리자 2016/12/05  5131
17    진제 월서 대원스님 가운데 누구? 관리자 2016/11/19  6908
16    원로회의 아닌 종회 중심운영은 반불교 관리자 2016/11/19  5053
15    송담스님 잘못 보필 창회합니다. 관리자 2016/11/11  6289
14    시비분별 내려놓고 화두정진에만 몰두해야” 관리자 2016/11/11  5845
13    큰스님들 헌신으로 조계사 창건 이루어져” 관리자 2016/10/26  5841
12    경허 대선사 진영/불교저널 이창윤 기자 관리자 2016/09/23  6158
11    스승과 함께 지킨 ‘정화이념’…‘계율수호’ 승가본분 / [염화실에서 법을 청하다] 원로의원 월서스님 관리자 2016/09/14  4994
10    간화선, 세상을 꿰뚫다 관리자 2016/09/13  5589
9    고통이 지속되면 ‘나는 탐욕·미혹 없는가’ 보세요”/화엄사 조실 종산스님 관리자 2016/08/30  5528
Prev [1][2][3][4] 5 [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