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동불교 아카데미
 
 
HOME| 공지사항| 사이트맵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경전 해동불교대학 선불교 부설기관/웅변
1 2 3

 Total 108articles,
 Now page is 5 / 6pages
View Article     
Name   관리자
Subject   해인총림 “허송세월 하지 말고 애써 정진하라”

 

오랜 세월 밝고 밝아 다른 모양 없으니(曠劫明明無二相)

맑고 고요한 한 맛 가장 단연하여라(淸閑一味最端然)

원래 티끌에 흔들림 없어서(元來不被微塵轉)

올올하고 등등하여 겁밖에 오묘하더라.(兀兀騰騰劫外玄)

백장스님은 휘(諱)는 회해(懷海)이고, 복주(福州) 장락(長樂) 사람이며 마조스님의 법을 이었습니다. 어린나이에 세속을 떠나 삼학三學을 두루 닦았습니다. 마조스님께서 강서에서 널리 교화를 하고 있었으므로 찾아가 마조스님을 모시고 공부하였습니다. 어느 날, 백장스님은 마조 스님을 모시고 길을 가다가 날아가는 들오리떼를 보았습니다.

해인총림 해인사 방장 원각스님

마조스님께서 물으셨습니다. “저게 무엇인가?” “들오리입니다.” “어디로 가는고?” “저쪽으로 날아갔습니다.” 그러자 마조스님께서 갑자기 백장스님의 코를 힘껏 잡아 비틀었습니다. 백장스님은 아픔을 참느라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다시 날아갔다고 말해 보아라!”하고 마조스님은 벽력같이 소리를 질러 호통을 쳤습니다. 그 순간 백장은 크게 깨달았습니다.

시자들의 거처인 요사채로 돌아온 백장은 대성통곡합니다. 함께 일하는 시자 한사람이 물었습니다. “부모 생각 때문인가?” “아니다.” “누구에게 욕이라도 들었는가?” “아니.” “그렇다면 왜 우는가?” “마조스님께 코를 비틀렸으나 철저하게 깨닫지를 못했기 때문이다.” “무슨 이유로 깨닫지를 못하였는가?” “그대가마조 스님께 직접 물어보게.”

그리하여, 그 시자가 마조스님께 가서 물었습니다. “회해 시자는 무슨 이유로 깨닫지 못했습니까? 요사채에서 통곡을 하면서 스님께 물어보라고 합니다.” 마조스님께서 말씀하시기를 “그가 알 테니 그에게 묻도록 하라.” 그 시자가 요사채로 되돌아와서 말하였다. “스님께서는 그대가 알 것이라 하시며 나더러 그대에게 물으라 하셨네.” 그러자 백장스님이 이번에는 깔깔 웃었습니다. 그 시자가 말하였다. “조금 전엔 통곡하더니 무엇 때문에 금방 웃는가?” “조금 전엔 울었지만 지금은 웃네.” 동료 시자는 어쩔 줄 몰라 했다.

다음 날 마조스님께서 법당에 올라왔다. 대중이 모이자마자 백장스님이 나와서 법석을 말아버렸더니 마조 스님께서 법좌에서 내려와서 방장실로 가버렸습니다. 백장이 방장실로 따라 들어가자 마조스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조금 전 말도 꺼내지 않았었는데 무엇 때문에 별안간 자리를 말아버렸느냐?” 그러자 백장스님이 “어제 스님께 코를 비틀려 아팠습니다.” “그대는 어제 어느 곳에 마음을 두었느냐?” “코가 오늘은 더 이상 아프질 않습니다.” “그대는 어제 일을 깊이 밝혔구나.”

바람을 매고 허공을 잡을 수 있을지언정(風可繫空可捉)

이 물건이야 누가 결박하겠는가?(此一物誰能縛)

석공선사는 본래 사냥꾼인데 어느 날, 사슴을 쫓다가 마조스님의 암자 앞을 지나게 되었다. 마침 마조스님과 부딪치게 되어 물어 보았습니다. “스님, 지나가는 사슴을 못 보셨습니까?”

하자, 마조스님이 “그대는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 “저는 사냥꾼입니다.” “그렇다면 활을 쏠 줄 아는가?” “예. 압니다.” “화살 하나로 몇 마리나 잡는가?” “화살 하나로 한 마리를 잡습니다.” “그렇다면 그대는 활을 쏠 줄 모르는군.” 그러자, 석공스님이 “스님께서도 활을 쏠 줄 아십니까?” “활을 쏠 줄 알지.” “스님께서는 화살 하나로 몇 마리나 잡습니까?” “나는 화살 하나로 한 무리를 쏜다.” “피차가 생명이 있거늘 어째서 한 무리씩이나 잡습니까?”

“그렇다면 그대는 어찌하여 자기를 쏘지 않는가?” “저에게 자신을 쏘라고 하시지만 손을 쓸 수가 없습니다.” 그러자 마조스님께서 “이 사람이 여러 겁劫에 쌓인 무명이 오늘에야 활짝 벗어지는구나.” 하니, 석공이 활을 꺾어 버리고 시자가 되었다.

곳곳에 푸른 버들이니 말을 매어 두기 알맞고(處處綠楊堪繫馬)

집집마다 문밖의 길은 서울로 통해 있도다.(家家門前通長安)

약산선사가 어느 날 좌선을 하고 있는데 석두선사가 보고 물었습니다. “그대는 여기에서 무엇을 하는가?” “아무것도 하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한가하게 앉아있는 것이로구나.” “만약 한가하게 앉아 있다면 그것은 곧 하는 것입니다.” “그대가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고 하니 하지 않는다는 것은 무엇인가?” “일천 성인들도 모르는 일입니다.” 석두선사가 게송으로 찬탄하기를, “그 동안 함께 살아도 이름도 알지 못하였는데, 경솔하게도 범부의 무리들이 어찌 밝히겠는가?”

하늘땅이 나누어지기 전에 본래 스스로 구족함이라.(天地未分前本來自具足)

석가도 오히려 알지 못커니 가섭이 어찌 능히 전하리오.(釋迦猶未會迦葉豈能傳)

오늘이 벌써 동안거 해제일입니다. 진정한 해제라 하면 이 공부를 마쳐야 해제한다 할 것입니다. 이 공부를 마치지 못했으면 해제했다고 사방으로 다니면서 허송세월 하지 말고 힘 따라 애써 정진해야 됩니다. 우리가 여기 모여서 정진하는 것은 명리와 의식주와 안일을 위해서가 아니고, 오로지 생사일대사(生死一大事)를 해결하여 불조의 혜명을 잇고 무량중생을 제도하기 위해서입니다. 해제와 결제를 구분하지 말고 꾸준히 정진하는 것이 상책입니다. 작심삼일이라는 말과 같이 일시적으로 잘하는 것이 귀중한 것이 아니라 평소에 정진을 애써 한다면 득력하고 공부를 성취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달이 뜨고 지는 것은 늙음을 재촉하고(玉兎昇沈催老像)

해가 뜨고 지는 것은 세월을 재촉함이로다.(金烏出沒促年光)

명예와 재물을 구하는 것은 아침 이슬 같고(求名求利如朝露)

혹은 괴롭고 혹은 영화스러운 것은 저녁 연기와 같음이로다.(或苦或榮似夕烟)

그대에게 간절히 도 닦기를 권하노니(勸汝慇懃修善道)

빨리 불과를 이루어 중생을 건질지어다.(速成佛果濟迷倫)

금생에 이 말을 따르지 않으면(今生若不從斯語)

후세에 반드시 한이 만 갈래나 되리라.(後世當然恨萬端) 





No
Subject
Name
Date
Hit
28    무산스님 "나라가 '三毒 불' 빠져… 그 불길 잡아야 대권 잡아" 관리자 2017/02/15  5700
27    삼독(三毒) 불길 잡는 이가 민심과 대권 잡는다”무산스님, 기본선원서 동안거 해제법어 관리자 2017/02/11  4928
26    •“발심하고 발심하여 불은(佛恩) 시은(施恩) 갚으라”조계종 진제 종정예하 관리자 2017/02/11  5629
   해인총림 “허송세월 하지 말고 애써 정진하라” 관리자 2017/02/11  5083
24    쌍계총림 “다시 용맹심 더해 활구 참구하라” 관리자 2017/02/11  4788
23    영축총림 “굳은 원력이 보리수요, 인욕이 방석” 관리자 2017/02/11  4552
22    고불총림 “좋은 세상 만들겠단 사람들과 소통하라” 관리자 2017/02/11  4595
21    해제는 결제의 또 다른 시작 관리자 2017/02/11  4650
20    청전스님이 말하는 달라이라마/정성운 기자 관리자 2016/12/19  8603
19    14대 조계종 종정 재 추대 관리자 2016/12/05  4615
18    조계종 제14대 종정에 진제 스님 재추대 관리자 2016/12/05  4936
17    진제 월서 대원스님 가운데 누구? 관리자 2016/11/19  6710
16    원로회의 아닌 종회 중심운영은 반불교 관리자 2016/11/19  4856
15    송담스님 잘못 보필 창회합니다. 관리자 2016/11/11  6089
14    시비분별 내려놓고 화두정진에만 몰두해야” 관리자 2016/11/11  5637
13    큰스님들 헌신으로 조계사 창건 이루어져” 관리자 2016/10/26  5633
12    경허 대선사 진영/불교저널 이창윤 기자 관리자 2016/09/23  5944
11    스승과 함께 지킨 ‘정화이념’…‘계율수호’ 승가본분 / [염화실에서 법을 청하다] 원로의원 월서스님 관리자 2016/09/14  4793
10    간화선, 세상을 꿰뚫다 관리자 2016/09/13  5393
9    고통이 지속되면 ‘나는 탐욕·미혹 없는가’ 보세요”/화엄사 조실 종산스님 관리자 2016/08/30  5324
Prev [1][2][3][4] 5 [6] Next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No space left on device (28)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__zbSessionTMP)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