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

현대세계불교34●캄보디아 불교(1) - 처음엔 대승, 지금은 상좌부 불교로 정착

캄보디아에서 불교는 국교이다. 인도의 원형불교를 잘 계승해서 유지하고 있는 나라는 실론(스리랑카) 미얀마 태국 라오스 캄보디아 등이다. 이들 나라의 불교 전통을 상좌부 불교라고 부른다. 테라와다(상좌부) 불교의 특징은 빨리어 경전인 삼장(Tipitaka 三藏=경율론經律論)에 의거한다는 것이다. 대승불교도 이 상좌부 삼장을 아가마(āgama=아함)라고 해서 한역을 했지만, 인도에서 대승불교 사상과 이론이 발전하면서 아함(阿含)은 소승(小乘)이라고 천칭(賤稱)되었다. 중국에 불교가 전해진 시기가 기원전후이다. 불교가 인도에서 발생해서 5백년정도가 지나면서 대승사상이 흥기한 것이다. 이런 불교사상적 기류가 그대로 서역을 거쳐서 중국에 전해질 수밖에 없는 분위기였다. 그러므로 중국 등의 전통적인 불교에서는 그리 중시되지 않았으나 근래에 이르러 원전 연구가 활발해짐에 따라 빨리어 대장경의 《4부(四部)》와 한역 대장경의 《4아함(四阿含)》의 비교 연구에 의한 원시 불교의 진의(眞意)를 구명(究明)하려는 경향이 생겨 뛰어난 성과를 가져왔다.      ▲ 12세기 초에 크메르 제국의 도성으로 건립되어 후에 힌두 불교사원이 된  앙코르 왓(사원).     중국에서도 《4아함(四阿含)》이 한역되었지만, 크게 주목받는 경전체계가 아니었을 뿐이다. 한역된 《4아함(四阿含)》은 《장아함(長阿含)》·《중아함(中阿含)》·《잡아함(雜阿含)》·《증일아함(增一阿含)》의 4종의 《아..


1 2 3

Seven wonders of the Buddhist world BBC Documentary.....


Seven wonders of the Buddhist world BBC Documentary.....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