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당(上堂)하야 타주장삼하운(打拄杖三下云)
법상에 올라 주장자를 세 번 치고 이르시되,


일탁주장대지침(一卓拄杖大地沈)하니 만상삼라진서광(萬像森羅盡舒光)이로다.
수성청풍설무생(水聲淸風說無生)하니 준동함령개성불(蠢動含靈皆成佛)이로다.
주장자를 한번 치니 대지가 평침하고 만상삼라가 다 광명을 놓는 도다.
물소리와 바람소리가 무생법문을 설하니 준동함령이 다 성불하도다.


圓覺經에 云하사대 無邊虛空이 覺所現發이라하시니 具眼納僧은 且道하라! 那箇是虛空未發前의 本來體性麽아? 良久에 以拄杖子로 打法床一下云 一條拄杖이 遍滿法界니라 還知落處麽아? 更說古人行履處하리라. 雪峯이 示衆云하되 我這裡에 如一面古鏡相似하야 胡來胡現하고 漢來漢現하니라. 有僧이 便問하되 忽遇明鏡來時如何닛고? 師云胡漢俱隱이니라. 大覺璉이 頌曰
兩鏡相交徹底光하니 往來胡漢盡潛藏이로다.
無端更說如如體하니 揷觜波斯謾性强이로다.


원각경에 이르시되 “가없는 허공이 각의 현발한 바라”하시니 안목을 갖춘 납승은 한마디 일러라! 어느 것이 이 낱 허공이 나타나지 아니한 이전의 본래 체성인고? 잠깐 있다가 주장자로 법상을 한번 치고 이르시되 한 자루의 주장자가 법계에 두루 하니라. 도리어 낙처를 알겠는가? 다시 고인의 행리처를 설하리라.


설봉화상이 대중에게 보여 이르시되 나의 이 속에 일면의 한 옛 거울이 있어서 검은 것이 오면 검은 것을 나투고 붉은 것이 오면 붉은 것을 나툼과 같으니라.


어떤 스님이 문득 묻되 홀연히 밝은 거울이 옴을 만났을 때 어떠합니까? 설봉화상이 이르시되 검고 붉은 것이 함께 숨느니라.


대각연 선사께서 게송으로 이르시되 두 거울이 마주쳐 철저히 비추니 오고감에 호한이 모두 다 숨었도다. 까닭 없이 여여한 본체를 다시 말하니 부리 꽂은 파사인이 부질없이 성급하네.


청천야월심교결(淸天夜月甚皎潔)하니 적적요요철저광(寂寂寥寥徹底光)이로다.
문이즉하여하시(問爾即下如何是)오 물물두두진성광(物物頭頭盡惺光)이로다.
맑은 하늘 밤 달이 심히 밝으니 고요하고 고요한데 끝없이 빛나도다.
묻노니 그대는 지금 어떠한고? 물건마다 하나하나 광명을 발하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