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동불교 아카데미
 
 
HOME| 공지사항| 사이트맵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경전 해동불교대학 선불교 부설기관/웅변
1 2 3

 Total 76articles,
 Now page is 1 / 4pages
View Article     
Name   관리자
Subject   칭기즈칸의 비사(秘史)
초원의 황제, 칭기즈칸

지금 세계는 다시 칭기즈칸을 주목하고 있다. 칭기즈칸의 부상은 소련이 무너지고 외몽골이 자유 시장 경제체제에 의한 민주공화국이 되면서 부터라고 본다. 역사상의 인물로서 칭기즈칸은 사라진 적이 없지만, 20세기 초부터 말경에 이르기까지는 칭기즈칸의 존재는 아득한 먼 이야기 속에 나오는 몽골제국의 황제(대칸 大汗) 정도의 인식이었다. 그 이유는 1920년대 전후, 중국 청조(淸朝)의 패망과 러시아 제국의 볼셰비키 공산 혁명의 성공으로 공산주의는 몽골까지 수출되고 그 영향을 받아 1924년 몽골은 공산혁명국가로 독립하게 된다. 중국은 1911년 신해혁명을 일으켜 청을 무너뜨리고 중화민국을 세운다. 이에 영향 받아서 몽골은 외(外)몽골을 중심으로 1911년 12월 29일 일명 복드 칸국(Bogd Khaanate)인 대몽골국(몽골어:Олноо Өргөгдсөн Монгол улс)을 건국하여 1924년까지 존속한다.

복드 칸(Богд хаан,1869~1924)은 젭춘담바 쿠툭 투(몽골어:Жавзандамба хутагт)를 말하는데, 티베트 불교에서 유래한 몽골불교의 겔룩빠 최고 수장이었던 지도자로서 활불(活佛)로서 칸의 지위를 부여한 티베트-몽골불교의 서열 3위의 위계를 말한다. 티베트의 달라이 라마와 같은 신정(神政)의 왕과 같은 존재였다. 달라이 라마가 독신 빅슈(비구)라면 제8대 젭춘담바 복드 칸은 대처 라마였다. 복드 칸의 이야기는 나중에 소개드리기로 하고, 칭기즈칸의 이야기를 마무리하자.

칭기즈칸에 대해서는 많은 소개서나 자료들이 이미 나와 있기에, 대체적인 역사상의 소개는 피하고자 한다. 칭기즈칸에 대해서는《몽골비사(蒙古秘史》란 책이 있는데, 《원조비사(元朝秘史)》라고도 한다. 몽골인들에게는《몽고원류(蒙古源流)》,《황금사(黃金史)》와 함께 3대 역사서로 애지중지한다.《몽골비사》는 칭기즈칸이 1227년에 죽은 다음 몽골 왕실 가족들이 저작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처음에는 위구르 문자로 쓰여 졌다가 나중에 몽골어 문자로 쓰여 졌고, 원대에는 한자로 번역된 것이다. 원대에 몽골어로 쓰여 졌으나 원본은 상실되고, 이 몽골어 본에서 한문으로, 번역된 한문본에서 다시 몽골어로 복원한 판본이 널리 퍼져있고, 영어로 번역되어있다.

몽골비사의 내용은 칭기즈칸의 22대 조상 부르테 치노와 코아이마랄로부터 칭기즈칸의 셋째 아들인 오고타이를 기록한 것이지만, 칭기즈칸에 관한 기록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12장으로 되어 있는 이 책은 테무진의 근원(조상)과 어린 시절에서부터 테무진의 죽음과 오고타이(칭기즈칸 3남)의 통치까지를 기록하고 있다. 몽골족의 3대역사서의 하나인《몽고원류(蒙古源流)》는 17세기 중기에 저작된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몽골 민족의 연대기 중의 하나이다.《蒙古黄金史》는 명대의 몽고족의 역사문학 저작이다.《蒙古秘史》《蒙古黄金史》와《蒙古源流》는 몽고족의 3대 역사서로서 몽고연구의 기본 텍스트이다. 특히《蒙古源流》는 몽골불교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몽골불교역사서이기도 칭기즈칸에 대해서는 독립국가인 외몽골보다 중국의 자치구가 된 내몽골에서 연구가 더 체계적으로 이루어진 것 같다. 사료가 거의 한문으로 되었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지난 70년간 공산 치하 위성국가였던 외몽골보다는 칭기즈칸 연구에 더 유리한 입장에 있었던 것 같다. 이제 외몽골은 칭기즈칸을 받드는 숭모 사업을 내몽골보다 더 자유롭게 진행하고 있는 듯하기는 하다. 이제 자기 조상의 위대함에 눈을 떴다고 봐야할 것이다. 90년대 초, 필자가 체감했던 분위기하고는 너무나 다른 분위기다. 내몽골은 외몽골보다는 몽골의 전통을 어떤 면에서는 더 잘 지키고 있다는 느낌이기도 하나, 광활한 내몽골 지역에 비해서 인구가 너무 적고, 도시에는 중국의 한족이 압도적이다. 하지만 초원 지역은 아직도 몽골족이 장악하고 있었다. 유목은 아무 민족이나 하는 것이 아닌듯했다. 그러나 어딘지 몽골족은 위축된 듯한 느낌을 받았다. 이에 반해서 외몽골은 독립 자유국가이기 때문에 몽골족으로서의 긍지가 크고, 이제 자신들의 정체성을 알아가는 듯했고, 몽골고문자를 습득하고 고전을 번역하는 등, 민족의식이 더욱더 강해지는 것을 체감했다. 70년간 세뇌된 공산사상도 이제 퇴색되어가는 듯했고, 내몽골 자치구의 몽골족과 민족동질성 회복에 눈을 뜬 듯해서 지난 24년간 옆에서 지켜본 증인으로서는 감회가 새로웠다.

한국의 입장에서 보면 남북이 갈라져, 반세기 이상 대륙과의 접촉이 차단된 상황에서, 중국 만주 내몽골과 외몽골 그리고 더 나아가서 시베리아에 대한 인식이 점점 멀어져 이제는 먼 곳의 이야기가 되어 있는 느낌이다. 이렇다 보니 이 지역의 역사와 문화 종교가 우리 역사와 맞물려있음에도 먼 나라의 전설처럼 여기는 듯한 한국 지성계의 몰인식은 참으로 안타깝다. 특히 몽골불교 하면 티베트와 가까운 종교로서 우리와 아무런 관련도 없는 듯한 불교계 식자들의 인식도 답답하다. 한국불교연구는 중국교학과 선불교에 그리고 신라에 너무 편중되어 있고, 철학적 관념론이 너무 우세해서 담론만 무성하다는 느낌이다. 불교연구도 요금원청은 비중국계 민족이라고 하여 도외시하고 한수당송명의 중국계 불교나 성리학에 관심을 집중하는 듯한 분위기다. 요금원청은 북방계 한민족(韓民族)과는 종족이나 언어 면에서 사촌지간이 아니던가.





No
Subject
Name
Date
Hit
76    이미지1 관리자 2015/01/14  2315
75    이미지2 관리자 2015/01/14  2217
74    이미지3 관리자 2015/01/16  2475
73    달라이 라마 연설 관리자 2015/01/22  2542
72    예수님은 인도에서 관리자 2015/01/29  2575
71    부처님의 생애 관리자 2015/01/29  2575
70    부처님 관리자 2015/01/31  2585
   칭기즈칸의 비사(秘史) 관리자 2015/02/14  2888
68    우주의 경이 BBC 관리자 2015/02/19  2890
67    보드 가야= 부처님께서 성도하신 곳 관리자 2015/02/24  3398
66    룸비니 동산 부처님 탄생지 관리자 2015/04/24  2658
65    부처님의 일생 관리자 2015/04/24  2588
64    티베트 불교-신 카담파 전통(영국) 게쉬 켈상 갸쵸 관리자 2015/05/26  2637
63    .BBC.The Lost World Of Tibet.El Mundo Perdido de Tíbet.SubEsp.avi 관리자 2015/07/09  2611
62    .Sangharakshita and the Founding of the Triratna Buddhist Order 관리자 2015/07/28  2591
61    영국 삼보불교종의 활동 관리자 2015/08/25  2575
60    The Dhammapada | By Sangharakshita | Full Audio Book 관리자 2015/09/09  2532
59    인도 달리트 불교운동 지도자 관리자 2015/10/13  2463
58    Race, Caste - Ambedkar v. Gandhi 관리자 2015/11/13  2510
57    마하트마 간디 옹의 일생 관리자 2015/11/20  2325
1 [2][3][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