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

현대세계불교●39 캄보디아 불교(6) - 앙코르의 미소

앙코르 왓을 가기 위해선 시엠 립으로 가야 한다. 대개 태국에서 들어가는 것이 정상적인 코스다. 전회에서 이미 앙코르 왓에 대해서는 대강 소개했지만, 10여년 만에 다시 찾은 시엠 립은 새롭게 변모하고 있었고, 관광방문객들로 넘쳐나고 있었다. 10여 년 전과는 전연 다른 시가지의 모습을 하고 상당하게 발전을 이룩한 상태였다. 캄보디아 불교는 그동안 정치적 이유로 거의 아사상태에 놓여 있다가 이제 다시 급속하게 부흥하는 캄보디아의 불교를 보고 격세지감이 들었다. 닥터 요와 나는 술락 시바락사 선생과 환담을 마치고 바로 공항으로 향해서 시엠 립 행 비행기에 올랐다. 승객 대부분이 서구인들이다. 서구인들은 문화유적을 찾는 것을 여행의 제1과목으로 생각하고 다음은 현지 문화에 대한 이해이며, 음식과 레저를 즐기는 쪽이다. 앙코르 왓을 찾는 서구인들의 숫자가 아시아인을 오히려 웃도는 것 같아서 그 열기를 짐작할 수 있었다. 시엠 립 국제공항에 내려서 호텔로 향하면서 젊은 택시 기사와의 대화는 매우 인상적이었다. 34세인 상왕이라는 이 청년은 그야말로 캄보디아의 현대사를 말해주는 상징 그 자체였다. 킬링필드 직후에 태어난 그는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놓쳤고 이제는 2세들에게는 교육의 기회를 줘야 한다면서 일에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영어회화는 자연스럽게 익혀서 간단한 의사소통은 문제없었다. 시엠 립 시가지는 10여 년 전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변하고 있었고, 관광도시의 분위기가 넘쳐나고 있었다. 오후에 도착했기에 당일은 일단 호텔..


1 2 3

History of Cambodia


https://www.youtube.com/embed/rJHDEC5qK3o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