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

실크로드기행⑬차마고도를 가다 - 중국 사천성에서 미얀마, 티베트, 인도의 벵골만에 이르는 茶馬古道/매일종교신문 이치란 박사

    ▲ 700년경에서부터 1960년대까지의 차마도(茶馬道).     © 매일종교신문   중국 사천성에서 미얀마, 티베트, 인도의 벵골만에 이르는 茶馬古道,그리고 나와 차의 60년 인연 나는 차(茶)를 잘 모른다. 하지만, 차를 마신지는 어언 60여년이 흘렀다. 어려서 두륜산 대흥사에 있을 때 작설차(雀舌茶)를 접했다. 주지 스님을 시봉할 때, 이 작설차를 피곤할 정도로 다렸다. 그때는 차 맛을 알리가 없었다. 하지만 주지 스님을 비롯해서 노스님들은 차를 즐겼고, 찾아오는 손님들도 차를 마시면서 뭔가 형이상학적인 경지를 음미한듯해서 어린 나에게는 신비했다.  어렴풋이 《동다송東茶頌》의 저자 초의선사가 차를 많이 마셨고 주석했다는, 그때는 터만 남은 일지암(만일암)을 가보기도 했다. 나는 그때 비구승 측 소속이었는데, 일제 강점기 대흥사 주지를 했던 박 노장이 사하촌(寺下村)에 법당을 세워서 기거했는데, 그 분도 종종 볼 수 있었다. 이 분은 초의선사의 다맥을 계승 한분으로 소개되기도 하는데, 당시 어린 나에게는 그저 한 분의 노승으로 기억될 뿐이다. 당시 자의반 타의반의 한 정치인이 이곳에 들렸을 때는 주지 스님 심부름으로 내가 직접 작설차 한 봉지를 여관에 묵고 있는 그분에게 전달한 적이 있다. 그 분은 그때 여관 대청마루에서 일행들과 바둑을 두고 있었다. 나중에 그 분이 JP란 사실을 알았다. 지금은 사하촌이 옮겨갔지만, 그때는 대흥사 입구 코밑에 있었다. 마을에서 절로 ..

Tea-Horse Road - the door leading to the holy city-Tibet Qamdo Travel Guide


Tea-Horse Road - the door leading to the holy city-Tibet Qamdo Travel Guid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