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

실크로드기행⑰실크로드의 사막과 낙타 - 사막서 말보다 진가를 발휘한 낙타/ 매일종교신문 이치란 박사

▲ 중국 감숙성 둔황 명사산 월아천에서 필자 이치란 박사.     © 매일종교신문 실크로드는 초원로와 사막의 오아시스로 등으로 형성되어 있다. 실크로드 선상에서 초원과 말, 사막과 낙타는 불가분의 관계에 놓여 있다. 중국 서안에서 서역을 가기 위해서는 하서회랑을 지나야 하고, 필히 둔황에 이르게 되는데, 실크로드의 상인들이나 구법승들은 여기서 한 숨 돌리고 다시 길을 나섰던 것이다. 둔황에 들어서면 서역의 기분을 약간 느끼게 되는데, 그것은 이 지역이 사막지대이기 때문이다. 둔황은 고비사막의 서쪽과 타클라마칸 사막의 동쪽 끝에 위치하고 있다. 둔황은 오아시스 타운이다. 몽골의 고비사막은 넓은 지역에 걸쳐 있고, 둔황은 고비사막의 서쪽 가장자리에 위치해 있어서 몽골인들은 이 지역도 고비사막의 일부로 생각한다. 고비 사막은 몽골과 중국에 걸쳐 있는 아시아에서 가장 큰 사막이다. ‘고비’는 몽골어로 ‘거친 땅’이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북쪽은 알타이 산맥과 스텝(초원) 지대, 남쪽은 티베트 고원, 동쪽은 화베이 평원으로 둘러싸여 있다. 둔황에서 월아천(月牙泉)이 있는 명사산만 가도 사막 기분이 난다. 막고굴(모가오쿠)도 사막지대에 위치해 있어서 둔황은 더더욱 서역의 관문이라는 것을 이내 알게 된다.   ▲ 타클라마칸 사막의 남북 가장자리에 비단길이 있다.     ©매일종교신문 둔황에서 양관이나 옥문관을 지나면 본격적으로 사막지..

1 2 3

Al Jazeera World - Camels in the Outback


Al Jazeera World - Camels in the Outback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