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인도의 종교와 불교 이야기-⓸ 다시 일어나고 있는 인도불교 현장, 10만 불자 대법회

▲ 인도 마하라슈트라 주 푸르나 시, 암베드카르 박사 추모 도서관 낙성식에 참가한 10만 불자 다시 일어나고 있는 인도불교 현장, 10만 불자 대법회   인도불교는 지금 엄청난 부흥기를 맞고 있다. 인도는 지리적으로 너무나 광범위한 국가이다. 인도를 아(亞) 대륙이라고 부를 만큼 큰 지역이다. 인구만 해도 2018년 기준 13억이다. 인도는 진리의 나라이다. 인도 국가의 좌우명은 산스크리트어로 ‘삿얌 에바 자야테‘라고 한다. 의미는 ’진리는 홀로 승리 한다.’이다. 진리(영성)를 억지로 펴려고 하지 않는다. ‘진리일 때, 그 진리는 스스로 승리하게 되어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일까. 인도인들은 매우 종교적이다. 인도에서의 종교는 인도인들에게 매우 중요한 삶의 일부이다. 매일 종교행사가 그치질 않는다. 힌두교(80%) 이슬람(14%) 기독교(2.3%) 시크교 (1,7%) 불교도 수천만 명이다. 잠재적 불교 인구는 3억 명이라고 한다. 왜냐하면 인도는 카스트(계급)의 나라였다. 헌법상으로는 인도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지만 현실의 삶에서는 아직도 이런 유습이 잔재하고 있다. 불교는 한 때 국교였고, 전 국민이 불교도였던 때가 있었지만, 지금은 아니다. 12세기부터 불교는 소멸하기 시작해서 지난 8백년간 긴 휴지기를 갖고 불교를 잊고 있었다.  18세기 인도식민지의 브리티시(대영제국) 관료 고고학자 동양학자들은 인도불교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한편 영국식민지 아래서 스리랑카 출신 승려 지성인들은 인도불교 유적지 복원에 주목했고, 인도출신 지성인..


1 2 3

다나TV 불교특강 - 세계불교의 이해 ③


부처님의 깨달음이란 무엇인가?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세계불교네트워크 대표 보검입니다. 하루빨리 인류의 적이 되고 있는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자취를 감추기를 기원합니다.

지난 시간에 이어서 보드가야(부다가야)이야기를 계속해서 하겠습니다. 고오타마 싯다르타가 6년 동안 전정각산에서 고행을 하다가 보리수가 있는 장소로 옮겨서 깊은 삼매에 들었다가 견명성오도를 했다고 했는데, 그것을 표현하기를 ‘무상정등정각’이라고 했습니다. 그렇다면 무상정등정각이 과연 무엇이냐 하는 것을 좀 생각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옛날부터 중국 한국 일본에서는 불교를 처음 수용할 때 부처님의 ‘깨달음’에 대해서 무상정등정각(無上正等正覺)이라고 이해했습니다. 산스크리트어로는 아눗따라 삼먁 삼보디(anuttarā-samyak-sambodhi)라고 발음합니다. 무상정변지(無上正遍知), 무상정도(無上正道)라고도 합니다. 이후에는 구경각(究竟覺)、묘각(妙覺)、정자각(正自覺)、등자각(等自覺)、정변지(正遍知) 등의 용어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초기불교에서는 대체로 부처님이 깨달은 내용은 부처님께서 자신의 전생사인 숙명통(宿命通)을 했고, 두 번째는 까르마(Karma)인 업(業)과 리인카네이션(Reincarnation)인 삼사라(samsara) 즉 윤회전생(輪回轉生)을 깨달았고, 세 번째는 사성제(the Four Noble Truths)를 깨달았다고 했습니다. 사성제는 산스크리트어로 ‘찻와리 아랴샷챠니(catvāri āryasatyāni)’라고 하는데, 이 제(諦)는 체로 읽으면 안 되고 제로 읽어야 하고, 제를 ‘삿챠’라고 합니다. 이것은 진리란 뜻입니다. 사성제는 ‘네 가지 높은 깨우침(Ārya: 높은, Satya: 깨우침)’ 또는 ‘4가지 고귀한 진리(Four Noble Truths)’라는 뜻인데, 고제(苦諦)·집제(集諦)·멸제(滅諦)·도제(道諦)의 4가지 진리 또는 깨우침을 의미합니다. 흔히 이 네 가지를 간단히 고집멸도(苦集滅道)라고 부릅니다. 이렇게 해서 고오타마 싯다르타는 무상정등정각을 성취함으로써 붓다(覺者)가 되신 것입니다. 또 탓타가타(Tathāgata)라고도 부르는데. 여래는 두 가지 뜻이 있는데, 고오타마가 진리를 깨달았다는 체험 위에서 깨달음으로 향하는 지혜를 주로 한다면 \'진리에로 간다\', 즉 여거(如去)가 되며, 반대로 진리를 깨달은 결과 나타난 힘, 즉 자비의 이타행(利他行)이라는 면에서 본다면 \'진리에서 우리들 쪽으로 오는 것\', 즉 여래(如來)가 됩니다. 한역(漢譯)에서는 단어의 문자 그대로의 뜻으로는 진리에 따라 이 세상에 와서 진리를 가르치는 사람이란 뜻의 \'여래(如來)\'로 번역되어 사용되고 있는데, 내포하는 의미로는 여거(如去)와 여래(如來)를 모두 뜻 한다고 할 것입니다. 부처님께서는 사성제와 연기법을 깨닫게 되는데, 등정각(等正覺)은 연기법을 의미합니다. 이 부분은 다음에 설명 드리기로 하겠습니다.

부처님이 보드가야 보리수 아래서 정등각을 성취했던 자리는 금강보좌(金剛寶座)라고 합니다. 마하보디 대탑 사원 뒤 보리수 아래가 바로 그 자리입니다.
부처님께서 깨달음을 성취한 다음에 보리수와 금강보좌는 아주 성스러운 곳이 되었습니다. 지금의 보리수는 부처님께서 성도했던 당시의 보리수로부터는 손자뻘이 되는 보리수입니다.

원래 보리수는 12세기 이슬람의 침입으로 베어졌었는데, 지금의 보리수는 원래 보리수 가지를 스리랑카 아누라다뿌라의 마하비하라(큰 절)에 있었던 보리수 가지를 다시 이식해 와서 지금의 보리수로 자라나게 됐습니다. 지금의 보리수는 1881년에 이식한 것이라고 합니다. 보리수는 보디 추리(bodhi tree) 즉 깨달음의 나무 인데, 중국에서 보디(菩提)로 음사했고 우리나라에서는 ‘보리’로 부르고 있습니다. 여러분 안녕히 계십시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