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인도의 종교와 불교 이야기-⓸ 다시 일어나고 있는 인도불교 현장, 10만 불자 대법회

▲ 인도 마하라슈트라 주 푸르나 시, 암베드카르 박사 추모 도서관 낙성식에 참가한 10만 불자 다시 일어나고 있는 인도불교 현장, 10만 불자 대법회   인도불교는 지금 엄청난 부흥기를 맞고 있다. 인도는 지리적으로 너무나 광범위한 국가이다. 인도를 아(亞) 대륙이라고 부를 만큼 큰 지역이다. 인구만 해도 2018년 기준 13억이다. 인도는 진리의 나라이다. 인도 국가의 좌우명은 산스크리트어로 ‘삿얌 에바 자야테‘라고 한다. 의미는 ’진리는 홀로 승리 한다.’이다. 진리(영성)를 억지로 펴려고 하지 않는다. ‘진리일 때, 그 진리는 스스로 승리하게 되어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일까. 인도인들은 매우 종교적이다. 인도에서의 종교는 인도인들에게 매우 중요한 삶의 일부이다. 매일 종교행사가 그치질 않는다. 힌두교(80%) 이슬람(14%) 기독교(2.3%) 시크교 (1,7%) 불교도 수천만 명이다. 잠재적 불교 인구는 3억 명이라고 한다. 왜냐하면 인도는 카스트(계급)의 나라였다. 헌법상으로는 인도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지만 현실의 삶에서는 아직도 이런 유습이 잔재하고 있다. 불교는 한 때 국교였고, 전 국민이 불교도였던 때가 있었지만, 지금은 아니다. 12세기부터 불교는 소멸하기 시작해서 지난 8백년간 긴 휴지기를 갖고 불교를 잊고 있었다.  18세기 인도식민지의 브리티시(대영제국) 관료 고고학자 동양학자들은 인도불교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한편 영국식민지 아래서 스리랑카 출신 승려 지성인들은 인도불교 유적지 복원에 주목했고, 인도출신 지성인..


1 2 3

다나TV불교특강 - 보검스님의 세계불교의 이해 9 (많은 경전을 설하시고 오래 머무르신 사위성 기원정사)


보검스님 (세계불교네트워크 대표)

많은 경전을 설하시고 오래 머무르신 사위성 기원정사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세계불교네트워크 코리아 대표 보검입니다. 오늘은 부처님께서 25 안거를 보낸 사위성 기원정사에 대해서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부처님은 생존 시에 쉬라바스티(Shrabasti)에 오셔서 제자들과 머물렀습니다. 이 나라는 부처님 당시에는 아주 강대국이었고, 갠지스 평원에 위치해서 부유했습니다. 사실, 부처님이 태어난 고향 카필라와스투와도 그리 멀지 않는 곳입니다.

부처님이 이 코살라국의 수도인 사위성에 오게 된 연유는 라자그리하(왕사성)에서 만난 아낫타핀디카라는 사위성 출신의 거부 장자를 만난 인연 때문입니다. 동아시아 불교권에서는 수다타(須達多)로 알려져 있는데, 수다타는 아낫타핀디카라고 불러지기도 했는데,  그 뜻이 급고독(給孤獨) 인데, 일명 급고독 장자라고 불렀습니다. 이 분은 당시 대재벌이었는데, 부처님께 기원정사(Jetavana)를 지어드렸고, 고독한 사람들에게 늘 먹을 것과 옷가지 등을 보시하고 자선을 많이 베푼 무역 상인이었습니다.

대승불교경전인 《금강경》에 “여시아문하사오니 일시에 불이 재-사위국-기수급고독원하사 여-대비구중천이백-오십인으로 구하시다 이시에 세존이 식시에 착의지발하시고 입-사위대성하사  걸식하실세 어기성중에 차제걸이하시고 환지본처하사 반사흘하시고 수의발하시고 세족이하시고 부좌이좌하시다(如是我聞하사오니 一時에 佛이 在舍衛國祇樹給孤獨園하사 與大比丘衆千二百五十人으로 俱러시니...)”라고 시작됩니다.

서양의 한 학자(Woodward)가 연구한 바에 의하면 상좌부 불교의 4아함경(니까야)에서 871경이 이곳 사위성에서 설해졌다고 합니다. 844경은 제따와나(기원정사)에서, 23경은 뿌바라마에서 설했는데, 이곳은 사위성 동쪽 문밖 쉼터인데, 부처님께서는 수다타 장자의 집에서 점심공양을 대접 받고 나와서 기원정사로 돌아가시기 전에 오침(낮잠)을 하시던 장소입니다. (Pubbārāma: A park outside the eastern gate of Sāvatthi. It was the custom of the Buddha to spend his siesta there after eating at the house of Anāthapindika (DhA.i.413; see also MA.i.369). In the Pubbārāma, Visākhā erected the Migāramātupāsāda, the site costing her nine crores and the building another nine (DhA.i.413). The Pubbārāma in Sāvatthi corresponded to the Uttammevi vihāra in Anurādhapura (UdA.158; MA.i.471). It was while staying at the Pubbārāma that the Buddha sent the novice Sumana to fetch water from Anotatta (DhA.iv.120). The Vighāsa Jātaka (J.iii.310) was also preached there.) 4경은 사위성 교외에서 설했습니다. 871경은 장아함경(디가니까야)이 736경, 중아함경(마지마니까야)75경, 상응부(삼뮤따니가야) 736경, 증지부(증일아함경)인 앙꿋따라니까야가 54경입니다.  

부처님께서는 보드가야에서 성도한 후, 45년간 설법하셨는데, 25년간을 이곳 사위성에서 안거를 보내셨습니다. 19년은 이곳 기원정사에서 보내셨고, 6안거는 뿌바라마에서 보내셨습니다. 부처님은 그 어느 지역보다도 이곳 사위성에서 오래 머무르셨고, 설법하셨고 제자들을 가르치셨습니다.    

부처님은 기원전 6세기에 이곳에 사셨는데, 약 1천년후인 기원후 7세기 쯤 중국 당나라의 현장법사가 이곳에 갔을 때는 옛 사위성은 많이 쇠락했고, 유적은 남아 있었다고 《대당서역기》에 기록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전성기를 누린 불도량도 이렇게 자칫하면 폐허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잘 보호하고 관리해야하고, 특히 출가자들이나 포교사들은 전법포교를 해야지 가만히 앉아서 찾아오기만을 바란다면 아니 되겠습니다.
불교의 생명은 부처님의 가르침을 펴서 모든 사람들이 자유와 행복 즉 열반을 성취하도록 전법 포교하는 것입니다. 이 시간에는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