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동불교 아카데미
 
 
HOME| 공지사항| 사이트맵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경전 해동불교대학 선불교 부설기관/웅변
1 2 3

 Total 41articles,
 Now page is 1 / 3pages
View Article     
Name   관리자
Subject   '문 없는 수행처' 백담사 무문관 동안거 결제










신흥사 조실 무산스님.





​​

전국의 선원이 12월2일 일제히 불기 2561년 정유년 동안거 결제에 들었다. 100여개 선원에서 2000여명의 스님들이 앞으로 3개월간 수행에 매진한다.


안거는 부처님 재세시부터 현재까지 2600년을 이어오는 전통적인 수행방식이다. 여름과 겨울 각각 3개월씩 스님들이 산문을 닫고 참선수행을 정진에 정진을 거듭한다.


문 없는 수행처 무문관이 있는 인제 백담사도 이날 동안거 결제에 들었다. 무문관에 방부를 들인 스님은 10명. 그 가운데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포함돼 있다. 결제 대중이 첫날 일정인 동안거결제법회에 참석하기 위해 제3교구본사 신흥사로 향했다. 조실 무산스님과 주지 우송스님이 결제 대중을 반갑게 맞았다.







결제법회에 앞서 조실 무산스님이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 등 백담사 무금선원 무문관 결제대중과 차담을 나눴다.

무산스님은 “전 원장 스님이 무문관 결제에 든다는 소식이 널리 퍼져 다들 부러워 한다”고 덕담했다. 무금선원 유나 영진스님은 “2년 전 자승스님이 총무원장 임기가 끝나면 무문관에 들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다”며 “출가본분사를 해결하기 위해 정진하겠다는 스님의 뜻에 기꺼이 함께 정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신흥사는 본사 내 향성선원에 방부를 들인 11명의 스님과 백담사 무금선원 무문관 대중 10명, 조계종 기본선원 대중 36명 등 교구내 선원 대중 스님들로 활기가 가득했다. 특히 결제 중에는 누구도 만날 수 없는 무문관 입방 스님들을 미리 만나기 위해 결제 첫날부터 대중공양에 나선 금곡스님, 호산스님, 진각스님, 태원스님, 성화스님, 설도스님 등 10여명의 중앙종회의원들이 신흥사를 찾았다.







3교구내 선원 결제대중은 조실 무산스님에게 결제법어를 청했다.

무문관 수행은 선원대중이 함께 정진하는 일반 선원과 달리 가장 힘들고 혹독한 수행과정을 거친다. 자물쇠로 걸어잠근 방 안에서 3개월간 홀로 수행해야 한다. 외부와의 연결고리는 배식구로 들여주는 하루 한끼 공양물이 전부다. 대중공양을 오더라도 직접 만날 수 없다. 조사록에서 접하는 면벽수행이 무문관 수행의 일반적 풍경이다. 자승스님은 입방 전 휴대폰을 정지시켰다. 일체의 잡념을 끊고 오로지 수행에만 매진하기 위한 선택이다.


외호대중으로 본사를 찾은 낙산사 주지 도후스님은 “이번 결제에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무문관 방부를 들인데 대해 많은 스님들이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며 “소임을 내려놓자마자 무문관에 든 것이야말로 ‘이것이 출가수행자가 지녀야할 본연의 모습’이라고 한다”고 반색했다.







제3교구본사 신흥사에서 열린 불기 2561년 정유년 동안거 결제법회 모습.

결제법회는 군더더기 없이 진행됐다. 안거 수행의 단편이다. 선원 결제대중과 외호대중이 안거에 임하는 각오를 다지는 법석으로 조실 스님의 결제법어가 주목받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일반 신도들이 참석하는 여느 법회와는 사뭇 다른 풍경이다.


이날 무산스님은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의 결제법어를 대독하는 것으로 대신했다. 결제 대중을 향해 “모든 시비는 다 놓아 버리고 오직 자기의 본분사(本分事)를 밝히는 이 일을 해야 한 생(生)을 허비하지 않고 값지게 사는 것”이라며 “인생백년이 길다고 해도 참선수행의 한나절 한가로움에 미치지 못한다”고 격려했다.







제3교구본사 신흥사와 백담사의 불기 2561년 정유산 동안거 결제대중.

이날 시작된 동안거 결제에 따라 선원이 없는 일반 사찰에서도 산문 밖 출입을 자제하고 재가안거, 안거기도 등 각각의 방식으로 안거에 돌입했다.


신흥사=박봉영 기자  bypark@ibulgyo.com


​​




No
Subject
Name
Date
Hit
41    송담 스님, 주요 총림 방장 등 동안거 결제법어 관리자 2017/12/03  234
40    혜초 종정예하 불기 2561년 정유년 동안거 결제 법어 관리자 2017/12/03  240
   '문 없는 수행처' 백담사 무문관 동안거 결제 관리자 2017/12/03  260
38    영축총림 통도사 방장대행 성파스님 정유년 동안거 결제법어 관리자 2017/12/03  237
37    고불총림 백양사 방장 지선스님 정유년 동안거 결제법어 관리자 2017/12/03  232
36    해인총림 해인사 방장 원각스님 정유년 동안거 결제법어 관리자 2017/12/03  241
35    쌍계총림 쌍계사 방장 고산스님 정유년 동안거 결제법어 관리자 2017/12/03  252
34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 법어 전문 관리자 2017/12/03  234
33    “인생 길다해도 참선수행 한나절 한가로움에 미치지 못함이라”조계종 진제 종정예하 정유년 동안거 결제 법어 관리자 2017/12/03  236
32    대한불교조계종 종정예하 정유년 하안거 해제 법어 관리자 2017/08/07  502
31    오현 스님, 백담사 무문관 나오던 날 관리자 2017/02/15  765
30    원로 스님들의 동안거 해제 법어 관리자 2017/02/15  758
29    설악무산 스님 “공명정대한 사람이 이번 대통령 된다” 관리자 2017/02/15  742
28    무산스님 "나라가 '三毒 불' 빠져… 그 불길 잡아야 대권 잡아" 관리자 2017/02/15  708
27    삼독(三毒) 불길 잡는 이가 민심과 대권 잡는다”무산스님, 기본선원서 동안거 해제법어 관리자 2017/02/11  829
26    •“발심하고 발심하여 불은(佛恩) 시은(施恩) 갚으라”조계종 진제 종정예하 관리자 2017/02/11  754
25    해인총림 “허송세월 하지 말고 애써 정진하라” 관리자 2017/02/11  828
24    쌍계총림 “다시 용맹심 더해 활구 참구하라” 관리자 2017/02/11  818
23    영축총림 “굳은 원력이 보리수요, 인욕이 방석” 관리자 2017/02/11  779
22    고불총림 “좋은 세상 만들겠단 사람들과 소통하라” 관리자 2017/02/11  756
1 [2][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