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동불교 아카데미
 
 
HOME| 공지사항| 사이트맵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경전 해동불교대학 선불교 부설기관/웅변
1 2 3

 Total 60articles,
 Now page is 1 / 3pages
View Article     
Name   관리자
Subject   해인총림 해인사 방장 원각스님 정유년 동안거 결제법어









해인총림 해인사 방장 원각스님

나귀는 우물을 쳐다보고 또 우물은 나귀를 쳐다보네. 조산본적(曹山本寂)선사께서 덕(德)상좌에게 물었습니다. “부처님의 참된 법신(法身)은 허공과 같고 사물에 응(應)하여 형상을 나타냄은 마치 물에 비치는 달과 같다. 어떻게 해야 그 응하는 도리를 설명할 수 있을까?” “나귀가 우물을 쳐다보는 것과 같습니다.” “열 가운데 여덟만 말했을 뿐이다.” “스승님께서는 어떻게 대답하시겠습니까?” “우물이 나귀를 쳐다보는 것과 같다.”


우물을 보는 나귀도 무심(無心)하지만 나귀를 보는 우물은 더 무심합니다. 보는 주체와 보이는 대상의 차별이 완전히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결제가 무엇입니까? 아(我)와 타(他)가 사라지고 시(是)와 비(非)가 사라지고 내(內)와 외(外)가 사라지고 상(上)과 하(下)가 사라져 나귀가 우물을 쳐다보는 것처럼 우물이 나귀를 쳐다보는 것처럼 백일무심(百日無心)의 정진기간입니다. 하지만 그 백일무심이 천일무심이 되고 천일무심이 만일무심이 되고 만일무심이 나귀해(驢年)가 올 때까지 항상 여일(如一)할 때만이 제대로 된 결제입니다.


무심의 경지를 얻겠다고 하면서 나귀의 앞뒤만 따라 다니는 것은 주인의 시중을 드는 종(從)의 행동일 뿐입니다. 남을 따라할 뿐 자신만의 견처(見處)나 활발발(活潑潑)한 기상이 없기 때문입니다. 이보다 더 큰 문제는 남을 따라 다니는 종의 모습을 오인하여 자기 자신이라고 믿는 일입니다. 결국 죽어서도 나귀의 배에서 태어나는 축생의 과보를 면치 못할 것입니다.


오조법연(五祖法演)선사는 부처와 조사의 도를 묻는 납자에게 “나귀 똥은 말똥과 같다.”고 대답합니다. 나귀 똥은 가치가 없고 쓸모없는 것입니다. 그래서 나귀 똥을 어떤 분별로도 접근하지 못하는 화두에 비유했습니다. 조주선사에게 문원(文遠)사미는 “나귀 똥 속에서 안거를 지내겠다”고 했습니다. 결제에는 사미(니)와 비구(니)가 따로 없습니다.


조산본적선사는 ‘어떤 것이 사문(沙門)의 행리(行李)냐?’고 묻는 납자에게 “머리에 뿔을 이고 몸에는 털을 입었다”고 대답합니다. 또 공안집인 <종감법림(宗鑑法林)>에서 ‘승보(僧寶)란 나귀 뺨에 말(馬)얼굴’이라고 하였습니다. 모두 혁범성성(革凡成聖)을 강조한 것입니다. 범부가 성인이 되었기 때문에 승보가 참으로 귀한 것입니다. 불전(佛殿)의 아름다운 32상(相)도 알고 보면 처음에는 나귀 뺨에 말의 얼굴을 가진 중생이었습니다.


본적선사께서 덕상좌에게 일러준 ‘노새가 우물을 쳐다보고 우물이 노새를 쳐다본다’는 그 도리 제대로 알려면 그저 화두를 들고서 열심히 정진하는 것 외에는 별다른 방법이 없습니다. 결제대중은 자기의 나귀다리(驢脚)를 꽉 묶어두고서 현사(玄沙)스님처럼 산마루를 넘지도 말고 보수(保壽)스님처럼 강을 건너지도 말아야 합니다. 혼침이라는 강물과 도거(掉擧)라는 산을 오로지 화두로서 이겨내며 정진하고 또 정진해서 화두(話頭)를 타파(打破)하여 확철대오(廓徹大悟) 해야 됩니다.


 


竹影掃階 塵不動


月輪穿海 水無痕


 


대그림자 비질해도 섬돌먼지 안 쓸리고,


둥근 달빛 바닷물 꿰뚫어도 물에는 자국 없네.








No
Subject
Name
Date
Hit
60    실크로드불교-① 소그디아나 불교에 주목 관리자 2019/06/03  51
59    시론 - 태고종 전국비구니연수교육을 참관하고 (3ㆍ끝) 한국불교신문 승인 2018.01.08 16:44 관리자 2019/03/26  155
58    무술년 종단 시무식과 하례법회 희망과 설렘 관리자 2019/03/26  138
57    제670호 사설 - 신임 중앙종회 의장단에 바란다 관리자 2019/03/26  141
56    논설위원 칼럼 - 제 132회 정기중앙종회를 보고 관리자 2019/03/26  147
55    시론 - 태고종 전국비구니연수교육을 참관하고 (2) 관리자 2019/03/26  139
54    태고종, 회고와 전망(3) 관리자 2019/03/26  142
53    태고종, 회고와 전망 (2) 관리자 2019/03/26  141
52    [영상] 태고종, 회고와 전망 (1) 관리자 2019/03/26  150
51    시론 - 태고종 전국비구니연수교육을 참관하고 (1) 관리자 2019/03/26  147
50    율의 강의 ... 최상승 무생계로 승화해야 (2) 관리자 2019/03/26  141
49    [칼럼] 태고종, 제132회 정기중앙종회에 거는 기대 관리자 2019/03/26  148
48    제669호 사설 - 제 2 창종정신으로 다시 뭉쳐야 관리자 2019/03/26  137
47    [기고] 제16차 구족계 수계산림 율의 강의 관리자 2019/03/26  164
46    총무원 국제문화원장 겸 한국불교신문 논설위원에 원응스님 임명 관리자 2019/03/26  144
45    남허 대종사 열반38주기 추모다례 봉행 관리자 2019/03/26  160
44    '특별사면령' 관련한 총무원장 '담 화 문' 관리자 2019/03/26  161
43    제 666호 사설 - 새 집행부 출범에 부쳐 관리자 2019/03/26  157
42    조계종 원로의원 설악 무산대종사 원적 관리자 2018/05/27  929
41    송담 스님, 주요 총림 방장 등 동안거 결제법어 관리자 2017/12/03  1448
1 [2][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