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동불교 아카데미
 
 
HOME| 공지사항| 사이트맵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경전 해동불교대학 선불교 부설기관/웅변
1 2 3

 Total 42articles,
 Now page is 1 / 3pages
View Article     
Name   관리자
Subject   대한불교조계종 종정예하 정유년 하안거 해제 법어




대한불교조계종 종정예하 정유년 하안거 해제 법어


大韓佛敎曹溪宗 宗正猊下 丁酉年 夏安居 解制 法語


 


불기2561(2017)86(615)


 


 


 


犀因翫月紋生角(서인완월문생각)이요


象被雷驚花入牙(상피뇌경화입아)이로다


 


 


 


물소가 밤에 달을 구경하니 뿔에서 문채가 남이요,


코끼리가 우레 소리에 놀라니 꽃잎이 어금니 안으로 들어감이로다.


 


 


 


일구(一句)의 진리를 파헤치는 이 최상승의 선법(禪法)은 알기가 무척 어렵거니와 담담해서 별 맛이 없는 고로, 소인지배(小人之輩)는 대개 소승법(小乘法)으로 흘러가고 마는 것이라.


 


 


 


그러나 이 법을 닦아 행()하지 않고서는 어느 누구도 부처님의 大道의 진리를 얻을 수 없음이라.


 


 


 


부처님의 대도의 진리는 허공보다도 넓고 넓어 가이 없음이라. 그러므로 모든 외도(外道)들이 비방하려고 해도 비방할 수가 없고 칭찬하려고 해도 칭찬할 수가 없는 법이다.


 


 


 


대중이 이렇게 모여서 삼하구순동안 불철주야 참선정진을 한 것은 바로 이 심오한 진리의 세계를 알기 위해서다.


 


 


 


금일은 삼하구순(三夏九旬)의 날들이 쏜살같이 지나가서 하안거 해제일이라.


 


 


 


만약 대중들이 구순안거(九旬安居)동안에 목숨을 떼어놓고 모든 반연(攀緣)과 습기(習氣)를 다 놓아 버리고 참마음에서 우러나오는 화두를 들었을진대는, 개개인이 모두가 장부(丈夫)의 활개를 쳤을 것이다.


 


 


 


산승이 회상(會上)을 열어 몇 번이나 결제를 하고 해제를 맞이 했던가!


 


 


 


다시금 해제일이 돌아온 금일, 과연 이 해제일을 맞아 장부의 활개를 칠 자가 있는가! 그런데 '알았다'고 당당하게 나오는 이가 한 사람도 없으니, 대체 그 허물이 어디에 있느냐?


 


 


 


그것은 온갖 분별(分別)과 망상(妄想)과 혼침(昏沈)에 시간을 다 빼앗겼기 때문에 화두일념(話頭一念)이 지속되지 않았기 때문이라.


 


 


 


그러니 그 허물을 뉘우치고 각성(覺醒)하여, 해제일이 되었다고 이산 저산으로 정신없이 유랑(流浪)을 다니거나 화두를 걸망에 넣어두고 불수(不修)의 만행(萬行)으로 정진의 끈을 놓아서는 아니 됨이라.


 


 


 


이 공부란 끊임없이 노력하고 노력해서 정진의 열기를 식히지 않아야 함이라. 그렇지 않으면 안거의 수만 늘어날 뿐, 수행의 진취가 없는 것이 이 때문이라.


 


 


 


다시금 심기일전(心機一轉)하여 마음속의 모든 반연을 다 쉬어 버리고 오로지 화두와 씨름하고 씨름해서 한 생각이 간단(間斷)없이 지속되게끔 하여야 할 것이라. 한 생각이 지속되는 이 삼매(三昧)에 들게 되면 천 사람이면 천 사람이 다 진리의 눈을 뜨게 되어 있음이라.


 


 


 


수행자는 대오견성(大悟見性)만이 해제하는 것이라고 다짐하고 조금도 방심하지 말고 항상 발심하고 발원하여 화두를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이라.


 


 


 


화두가 있는 이는 각자의 화두를 참구하되, 화두가 없는 이는 부모에게 나기 전에 어떤 것이 참나인가?’하고, 이 화두를 자나 깨나 앉으나 서나 가나오나 일체처(一切處) 일체시(一切時)에 챙기고 의심하기를 하루에도 천번만번 하여야 할 것이라.


 


 


 


부처님께서 하루는 천이백 대중에게 법을 설하시기 위해 법상에 오르시어 말없이 앉아 계셨다.


 


 


 


이때 문수보살이 나와서 예() 삼배를 올리고는, “자세히 법왕법(法王法)을 보니 법왕법이 이와 같습니다.”하니 부처님께서 즉시 법상에서 내려오셨다.


 


 


 


말없는 이 가운데 큰 뜻이 있는 것이다. 그러나 만약 산승에게 누군가 법왕법을 보니 법왕의 법이 이와 같습니다.” 라고 한다면,


 


 


 


산승은 옳지 못하고, 옳지 못하다.” 라고 답할 것이다.


 


 


 


그리고 여기에서 바른 눈을 갖춘 이가 있어 한마디를 바로 이를 것 같으면, 그때라야 법상에서 내려가리라.


 


 


 


또 하루는 부처님께서 좌정하고 계시는데, 한 외도(外道)가 찾아와서 여쭙기를, “말로써도 묻지 아니하고 말없이도 묻지 아니 합니다.”하니, 부처님께서 아무 말 없이 가만히 앉아 계셨다.


 


 


 


이때에 외도는 부처님께서 양구(良久)하신 뜻을 깨닫고, “부처님께서는 큰 자비로 미운(迷雲)을 헤쳐 주시어, 저로 하여금 진리의 세계에 들어가게 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하며 큰절을 하고 떠났다.


 


 


 


그때에 부처님 곁에 아난존자가 있었는데, 아난존자는 부처님께서 49년 동안 설하신 일대시교(一代時敎)를 하나도 잊지 않고 그대로 기억할 만큼 총명하였기에 부처님의 십대제자 가운데 다문제일(多聞第一)이라 했었다.


 


 


 


그러한 아난존자이지만 부처님께서 양구하신 뜻을 아무리 생각해 보아도 모르겠거니와, 또 외도가 말한 뜻도 도저히 알 수 없어서 부처님께 여쭈었다.


 


 


 


외도는 무슨 도리를 보았기에 부처님께서 아무 말씀도 하지 않으시고 가만히 앉아 계시는데, 진리의 문에 들었다고 합니까?”


 


 


 


그러자 부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세상의 영리한 말은 채찍 그림자만 보고도 갈 길을 아느니라.”라고 하셨다.


 


 


 


시회대중(時會大衆)은 알겠는가?


 


 


 


산승(山僧)이 당시에 부처님의 자리에 있었더라면 부처님과는 다르게 답하였으리라.


 


 


 


말로써도 묻지 아니하고 말 없이도 묻지 아니합니다.”하는 외도의 물음에 부처님께서는 양구(良久)하셨지만


 


 


 


산승은,


 






No
Subject
Name
Date
Hit
42    조계종 원로의원 설악 무산대종사 원적 관리자 2018/05/27  226
41    송담 스님, 주요 총림 방장 등 동안거 결제법어 관리자 2017/12/03  727
40    혜초 종정예하 불기 2561년 정유년 동안거 결제 법어 관리자 2017/12/03  708
39    '문 없는 수행처' 백담사 무문관 동안거 결제 관리자 2017/12/03  745
38    영축총림 통도사 방장대행 성파스님 정유년 동안거 결제법어 관리자 2017/12/03  715
37    고불총림 백양사 방장 지선스님 정유년 동안거 결제법어 관리자 2017/12/03  674
36    해인총림 해인사 방장 원각스님 정유년 동안거 결제법어 관리자 2017/12/03  675
35    쌍계총림 쌍계사 방장 고산스님 정유년 동안거 결제법어 관리자 2017/12/03  715
34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 법어 전문 관리자 2017/12/03  694
33    “인생 길다해도 참선수행 한나절 한가로움에 미치지 못함이라”조계종 진제 종정예하 정유년 동안거 결제 법어 관리자 2017/12/03  666
   대한불교조계종 종정예하 정유년 하안거 해제 법어 관리자 2017/08/07  924
31    오현 스님, 백담사 무문관 나오던 날 관리자 2017/02/15  1424
30    원로 스님들의 동안거 해제 법어 관리자 2017/02/15  1216
29    설악무산 스님 “공명정대한 사람이 이번 대통령 된다” 관리자 2017/02/15  1186
28    무산스님 "나라가 '三毒 불' 빠져… 그 불길 잡아야 대권 잡아" 관리자 2017/02/15  1204
27    삼독(三毒) 불길 잡는 이가 민심과 대권 잡는다”무산스님, 기본선원서 동안거 해제법어 관리자 2017/02/11  1396
26    •“발심하고 발심하여 불은(佛恩) 시은(施恩) 갚으라”조계종 진제 종정예하 관리자 2017/02/11  1236
25    해인총림 “허송세월 하지 말고 애써 정진하라” 관리자 2017/02/11  1382
24    쌍계총림 “다시 용맹심 더해 활구 참구하라” 관리자 2017/02/11  1319
23    영축총림 “굳은 원력이 보리수요, 인욕이 방석” 관리자 2017/02/11  1259
1 [2][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