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동불교 아카데미
 
 
HOME| 공지사항| 사이트맵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경전 해동불교대학 선불교 부설기관/웅변
1 2 3

 Total 60articles,
 Now page is 1 / 3pages
View Article     
Name   관리자
Subject   설악무산 스님 “공명정대한 사람이 이번 대통령 된다”

​​


대한불교조계종 기본선원 조실 설악무산(오현) 스님은 10일 발표한 동안거 해제법어를 통해 정치인들에게 “먼저 부끄러움을 알아야 한다”며 “자기 허물을 먼저 볼 줄 아는 공명정대(公明正大)한 사람이 이번에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설악무산 스님은 “우리는 매일같이 각종 매체에 크고 작은 사건들이 보도되고 있는 것을 보는데 그것이 다 살아 있는 무진법문(無盡法門)”이라며 “고위공직자, 대통령, 국회의원, 대기업회장 그리고 온갖 잡범들을 형무소에 보내는 것은 검사 판사가 아니다. 그들 행위의 그림자가 붙들어 쇠고랑을 채우는 자승자박(自繩自縛)”이라고 지적했다. 설악무산 스님은 조기대선이 예상되는 현실에 대해 “대통령이 되겠다고 떠들어대는 정치인들의 추태가 점입가경”이라며 “자기의 허물은 감추고 남의 허물은 들춰내는 것이 마치 선거 때마다 남발하는 공약 같다고 한다. 자고나면 남을 헐뜯으며 깎아내리는 종잡을 수 없는 유언비어가 나라를 어지럽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스님은 “중생들은 남의 삶, 남의 죽음, 남의 허물을 다 보면서 정작 자기의 삶, 자기의 죽음, 자기의 허물은 못본다”며 “그래서 국민적 존경을 받던 인물도 청문회에 나가면 생매장을 당하는 꼴을 우리는 많이 봐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기 허물을 보았더라면 아무리 높은 자리를 줘도 무서워서 사양했을 것인데, 자기 허물을 못 보는 이유는 다 삼독(三毒)의 불길에 대한 집착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설악무산 스님은 “삼독의 불길을 잡은 사람은 자기 허물을 보는 사람이고, 자기 허물을 보는 사람은 공명정대(公明正大)한 사람이고, 이번에 공명정대한 사람이 대통령이 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설악무산 스님은 “사실상 지금 세계는 삼독의 불바다”라며 “모름지기 수행승은 삼독의 불길을 잡는 소방관이 되어야 그림자가 부끄럽지 않다. 우리 모두는 그림자가 부끄럽지 않게 살아야 한다”며 수행승들을 독려하며 해제법어를 마쳤다.  

설악무산 스님은 1959년 출가해 직지사에서 성준 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받았으며 1968년 범어사에서 석암 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계림사, 해운사, 봉정사, 신흥사 주지 및 제8·11대 중앙종회 의원을 역임, 지난 4월 조계종 최고 품계인 ‘대종사(大宗師)’ 법계(法階)를 받았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 블로그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0210/82814970/1#csidx1dac86dfb481305846d7f375231b15a

​​


대한불교조계종 기본선원 조실 설악무산(오현) 스님은 10일 발표한 동안거 해제법어를 통해 정치인들에게 “먼저 부끄러움을 알아야 한다”며 “자기 허물을 먼저 볼 줄 아는 공명정대(公明正大)한 사람이 이번에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설악무산 스님은 “우리는 매일같이 각종 매체에 크고 작은 사건들이 보도되고 있는 것을 보는데 그것이 다 살아 있는 무진법문(無盡法門)”이라며 “고위공직자, 대통령, 국회의원, 대기업회장 그리고 온갖 잡범들을 형무소에 보내는 것은 검사 판사가 아니다. 그들 행위의 그림자가 붙들어 쇠고랑을 채우는 자승자박(自繩自縛)”이라고 지적했다. 설악무산 스님은 조기대선이 예상되는 현실에 대해 “대통령이 되겠다고 떠들어대는 정치인들의 추태가 점입가경”이라며 “자기의 허물은 감추고 남의 허물은 들춰내는 것이 마치 선거 때마다 남발하는 공약 같다고 한다. 자고나면 남을 헐뜯으며 깎아내리는 종잡을 수 없는 유언비어가 나라를 어지럽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스님은 “중생들은 남의 삶, 남의 죽음, 남의 허물을 다 보면서 정작 자기의 삶, 자기의 죽음, 자기의 허물은 못본다”며 “그래서 국민적 존경을 받던 인물도 청문회에 나가면 생매장을 당하는 꼴을 우리는 많이 봐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기 허물을 보았더라면 아무리 높은 자리를 줘도 무서워서 사양했을 것인데, 자기 허물을 못 보는 이유는 다 삼독(三毒)의 불길에 대한 집착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설악무산 스님은 “삼독의 불길을 잡은 사람은 자기 허물을 보는 사람이고, 자기 허물을 보는 사람은 공명정대(公明正大)한 사람이고, 이번에 공명정대한 사람이 대통령이 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설악무산 스님은 “사실상 지금 세계는 삼독의 불바다”라며 “모름지기 수행승은 삼독의 불길을 잡는 소방관이 되어야 그림자가 부끄럽지 않다. 우리 모두는 그림자가 부끄럽지 않게 살아야 한다”며 수행승들을 독려하며 해제법어를 마쳤다.  

설악무산 스님은 1959년 출가해 직지사에서 성준 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받았으며 1968년 범어사에서 석암 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계림사, 해운사, 봉정사, 신흥사 주지 및 제8·11대 중앙종회 의원을 역임, 지난 4월 조계종 최고 품계인 ‘대종사(大宗師)’ 법계(法階)를 받았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 블로그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0210/82814970/1#csidxb72c9fa380bf518958b49616ac49dcc

​​


대한불교조계종 기본선원 조실 설악무산(오현) 스님은 10일 발표한 동안거 해제법어를 통해 정치인들에게 “먼저 부끄러움을 알아야 한다”며 “자기 허물을 먼저 볼 줄 아는 공명정대(公明正大)한 사람이 이번에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설악무산 스님은 “우리는 매일같이 각종 매체에 크고 작은 사건들이 보도되고 있는 것을 보는데 그것이 다 살아 있는 무진법문(無盡法門)”이라며 “고위공직자, 대통령, 국회의원, 대기업회장 그리고 온갖 잡범들을 형무소에 보내는 것은 검사 판사가 아니다. 그들 행위의 그림자가 붙들어 쇠고랑을 채우는 자승자박(自繩自縛)”이라고 지적했다. 설악무산 스님은 조기대선이 예상되는 현실에 대해 “대통령이 되겠다고 떠들어대는 정치인들의 추태가 점입가경”이라며 “자기의 허물은 감추고 남의 허물은 들춰내는 것이 마치 선거 때마다 남발하는 공약 같다고 한다. 자고나면 남을 헐뜯으며 깎아내리는 종잡을 수 없는 유언비어가 나라를 어지럽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스님은 “중생들은 남의 삶, 남의 죽음, 남의 허물을 다 보면서 정작 자기의 삶, 자기의 죽음, 자기의 허물은 못본다”며 “그래서 국민적 존경을 받던 인물도 청문회에 나가면 생매장을 당하는 꼴을 우리는 많이 봐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기 허물을 보았더라면 아무리 높은 자리를 줘도 무서워서 사양했을 것인데, 자기 허물을 못 보는 이유는 다 삼독(三毒)의 불길에 대한 집착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설악무산 스님은 “삼독의 불길을 잡은 사람은 자기 허물을 보는 사람이고, 자기 허물을 보는 사람은 공명정대(公明正大)한 사람이고, 이번에 공명정대한 사람이 대통령이 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설악무산 스님은 “사실상 지금 세계는 삼독의 불바다”라며 “모름지기 수행승은 삼독의 불길을 잡는 소방관이 되어야 그림자가 부끄럽지 않다. 우리 모두는 그림자가 부끄럽지 않게 살아야 한다”며 수행승들을 독려하며 해제법어를 마쳤다.  

설악무산 스님은 1959년 출가해 직지사에서 성준 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받았으며 1968년 범어사에서 석암 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계림사, 해운사, 봉정사, 신흥사 주지 및 제8·11대 중앙종회 의원을 역임, 지난 4월 조계종 최고 품계인 ‘대종사(大宗師)’ 법계(法階)를 받았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0210/82814970/1#csidx17e4b9fb9abd508b48eb214bde2c592

대한불교조계종 기본선원 조실 설악무산(오현) 스님은 10일 발표한 동안거 해제법어를 통해 정치인들에게 먼저 부끄러움을 알아야 한다자기 허물을 먼저 볼 줄 아는 공명정대(公明正大)한 사람이 이번에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설악무산 스님은 우리는 매일같이 각종 매체에 크고 작은 사건들이 보도되고 있는 것을 보는데 그것이 다 살아 있는 무진법문(無盡法門)”이라며 고위공직자, 대통령, 국회의원, 대기업회장 그리고 온갖 잡범들을 형무소에 보내는 것은 검사 판사가 아니다. 그들 행위의 그림자가 붙들어 쇠고랑을 채우는 자승자박(自繩自縛)”이라고 지적했다. 설악무산 스님은 조기대선이 예상되는 현실에 대해 대통령이 되겠다고 떠들어대는 정치인들의 추태가 점입가경이라며 자기의 허물은 감추고 남의 허물은 들춰내는 것이 마치 선거 때마다 남발하는 공약 같다고 한다. 자고나면 남을 헐뜯으며 깎아내리는 종잡을 수 없는 유언비어가 나라를 어지럽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스님은 중생들은 남의 삶, 남의 죽음, 남의 허물을 다 보면서 정작 자기의 삶, 자기의 죽음, 자기의 허물은 못본다그래서 국민적 존경을 받던 인물도 청문회에 나가면 생매장을 당하는 꼴을 우리는 많이 봐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기 허물을 보았더라면 아무리 높은 자리를 줘도 무서워서 사양했을 것인데, 자기 허물을 못 보는 이유는 다 삼독(三毒)의 불길에 대한 집착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설악무산 스님은 삼독의 불길을 잡은 사람은 자기 허물을 보는 사람이고, 자기 허물을 보는 사람은 공명정대(公明正大)한 사람이고, 이번에 공명정대한 사람이 대통령이 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설악무산 스님은 사실상 지금 세계는 삼독의 불바다라며 모름지기 수행승은 삼독의 불길을 잡는 소방관이 되어야 그림자가 부끄럽지 않다. 우리 모두는 그림자가 부끄럽지 않게 살아야 한다며 수행승들을 독려하며 해제법어를 마쳤다. 설악무산 스님은 1959년 출가해 직지사에서 성준 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받았으며 1968년 범어사에서 석암 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계림사, 해운사, 봉정사, 신흥사 주지 및 제8·11대 중앙종회 의원을 역임, 지난 4월 조계종 최고 품계인 대종사(大宗師)’ 법계(法階)를 받았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


 




대한불교조계종 기본선원 조실 설악무산(오현) 스님은 10일 발표한 동안거 해제법어를 통해 정치인들에게 “먼저 부끄러움을 알아야 한다”며 “자기 허물을 먼저 볼 줄 아는 공명정대(公明正大)한 사람이 이번에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설악무산 스님은 “우리는 매일같이 각종 매체에 크고 작은 사건들이 보도되고 있는 것을 보는데 그것이 다 살아 있는 무진법문(無盡法門)”이라며 “고위공직자, 대통령, 국회의원, 대기업회장 그리고 온갖 잡범들을 형무소에 보내는 것은 검사 판사가 아니다. 그들 행위의 그림자가 붙들어 쇠고랑을 채우는 자승자박(自繩自縛)”이라고 지적했다. 설악무산 스님은 조기대선이 예상되는 현실에 대해 “대통령이 되겠다고 떠들어대는 정치인들의 추태가 점입가경”이라며 “자기의 허물은 감추고 남의 허물은 들춰내는 것이 마치 선거 때마다 남발하는 공약 같다고 한다. 자고나면 남을 헐뜯으며 깎아내리는 종잡을 수 없는 유언비어가 나라를 어지럽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스님은 “중생들은 남의 삶, 남의 죽음, 남의 허물을 다 보면서 정작 자기의 삶, 자기의 죽음, 자기의 허물은 못본다”며 “그래서 국민적 존경을 받던 인물도 청문회에 나가면 생매장을 당하는 꼴을 우리는 많이 봐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기 허물을 보았더라면 아무리 높은 자리를 줘도 무서워서 사양했을 것인데, 자기 허물을 못 보는 이유는 다 삼독(三毒)의 불길에 대한 집착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설악무산 스님은 “삼독의 불길을 잡은 사람은 자기 허물을 보는 사람이고, 자기 허물을 보는 사람은 공명정대(公明正大)한 사람이고, 이번에 공명정대한 사람이 대통령이 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설악무산 스님은 “사실상 지금 세계는 삼독의 불바다”라며 “모름지기 수행승은 삼독의 불길을 잡는 소방관이 되어야 그림자가 부끄럽지 않다. 우리 모두는 그림자가 부끄럽지 않게 살아야 한다”며 수행승들을 독려하며 해제법어를 마쳤다.  

설악무산 스님은 1959년 출가해 직지사에서 성준 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받았으며 1968년 범어사에서 석암 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계림사, 해운사, 봉정사, 신흥사 주지 및 제8·11대 중앙종회 의원을 역임, 지난 4월 조계종 최고 품계인 ‘대종사(大宗師)’ 법계(法階)를 받았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 블로그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0210/82814970/1#csidxb72c9fa380bf518958b49616ac49dcc

​​



대한불교조계종 기본선원 조실 설악무산(오현) 스님은 10일 발표한 동안거 해제법어를 통해 정치인들에게 “먼저 부끄러움을 알아야 한다”며 “자기 허물을 먼저 볼 줄 아는 공명정대(公明正大)한 사람이 이번에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설악무산 스님은 “우리는 매일같이 각종 매체에 크고 작은 사건들이 보도되고 있는 것을 보는데 그것이 다 살아 있는 무진법문(無盡法門)”이라며 “고위공직자, 대통령, 국회의원, 대기업회장 그리고 온갖 잡범들을 형무소에 보내는 것은 검사 판사가 아니다. 그들 행위의 그림자가 붙들어 쇠고랑을 채우는 자승자박(自繩自縛)”이라고 지적했다. 설악무산 스님은 조기대선이 예상되는 현실에 대해 “대통령이 되겠다고 떠들어대는 정치인들의 추태가 점입가경”이라며 “자기의 허물은 감추고 남의 허물은 들춰내는 것이 마치 선거 때마다 남발하는 공약 같다고 한다. 자고나면 남을 헐뜯으며 깎아내리는 종잡을 수 없는 유언비어가 나라를 어지럽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스님은 “중생들은 남의 삶, 남의 죽음, 남의 허물을 다 보면서 정작 자기의 삶, 자기의 죽음, 자기의 허물은 못본다”며 “그래서 국민적 존경을 받던 인물도 청문회에 나가면 생매장을 당하는 꼴을 우리는 많이 봐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기 허물을 보았더라면 아무리 높은 자리를 줘도 무서워서 사양했을 것인데, 자기 허물을 못 보는 이유는 다 삼독(三毒)의 불길에 대한 집착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설악무산 스님은 “삼독의 불길을 잡은 사람은 자기 허물을 보는 사람이고, 자기 허물을 보는 사람은 공명정대(公明正大)한 사람이고, 이번에 공명정대한 사람이 대통령이 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설악무산 스님은 “사실상 지금 세계는 삼독의 불바다”라며 “모름지기 수행승은 삼독의 불길을 잡는 소방관이 되어야 그림자가 부끄럽지 않다. 우리 모두는 그림자가 부끄럽지 않게 살아야 한다”며 수행승들을 독려하며 해제법어를 마쳤다.  

설악무산 스님은 1959년 출가해 직지사에서 성준 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받았으며 1968년 범어사에서 석암 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계림사, 해운사, 봉정사, 신흥사 주지 및 제8·11대 중앙종회 의원을 역임, 지난 4월 조계종 최고 품계인 ‘대종사(大宗師)’ 법계(法階)를 받았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0210/82814970/1#csidx17e4b9fb9abd508b48eb214bde2c592

​​





No
Subject
Name
Date
Hit
60    실크로드불교-① 소그디아나 불교에 주목 관리자 2019/06/03  50
59    시론 - 태고종 전국비구니연수교육을 참관하고 (3ㆍ끝) 한국불교신문 승인 2018.01.08 16:44 관리자 2019/03/26  155
58    무술년 종단 시무식과 하례법회 희망과 설렘 관리자 2019/03/26  138
57    제670호 사설 - 신임 중앙종회 의장단에 바란다 관리자 2019/03/26  141
56    논설위원 칼럼 - 제 132회 정기중앙종회를 보고 관리자 2019/03/26  147
55    시론 - 태고종 전국비구니연수교육을 참관하고 (2) 관리자 2019/03/26  139
54    태고종, 회고와 전망(3) 관리자 2019/03/26  142
53    태고종, 회고와 전망 (2) 관리자 2019/03/26  141
52    [영상] 태고종, 회고와 전망 (1) 관리자 2019/03/26  150
51    시론 - 태고종 전국비구니연수교육을 참관하고 (1) 관리자 2019/03/26  147
50    율의 강의 ... 최상승 무생계로 승화해야 (2) 관리자 2019/03/26  141
49    [칼럼] 태고종, 제132회 정기중앙종회에 거는 기대 관리자 2019/03/26  148
48    제669호 사설 - 제 2 창종정신으로 다시 뭉쳐야 관리자 2019/03/26  137
47    [기고] 제16차 구족계 수계산림 율의 강의 관리자 2019/03/26  164
46    총무원 국제문화원장 겸 한국불교신문 논설위원에 원응스님 임명 관리자 2019/03/26  144
45    남허 대종사 열반38주기 추모다례 봉행 관리자 2019/03/26  160
44    '특별사면령' 관련한 총무원장 '담 화 문' 관리자 2019/03/26  161
43    제 666호 사설 - 새 집행부 출범에 부쳐 관리자 2019/03/26  156
42    조계종 원로의원 설악 무산대종사 원적 관리자 2018/05/27  928
41    송담 스님, 주요 총림 방장 등 동안거 결제법어 관리자 2017/12/03  1447
1 [2][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