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동불교 아카데미
 
 
HOME| 공지사항| 사이트맵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경전 해동불교대학 선불교 부설기관/웅변
1 2 3

 Total 60articles,
 Now page is 1 / 3pages
View Article     
Name   관리자
Subject   영축총림 “굳은 원력이 보리수요, 인욕이 방석”

 

영축총림 통도사 방장 원명스님

한 그루 그림자 없는 나무를(一株無影樹)

불속에 옮겨다 심어놓았네.(移就火中栽)

삼춘의 봄비를 빌리지 않아도(不假三春雨)

붉은 꽃이 흐드러지게 피었구나.(紅花爛漫開)

시간과 공간의 범주를 벗어난 겁외의 꽃을 피운 사람만이 두 팔을 휘저으며 산문을 나서는 날입니다. 승속을 막론하고 수행이란 이름으로 세상의 모든 일을 접어두고 한 철을 기약했었습니다. 냉정하게 자신의 살림살이를 계산해서 득과 실을 분명하게 알아야 할 것입니다.

수행자가 삭발하고 염의를 입은 것은 무슨 까닭입니까? 삭발은 머리만을 깎는 것이 아니라 생사의 근본인 욕망을 끊는 것을 말합니다. 염의는 남이 쓰다버린 천 조각을 기워서 만든 옷입니다. 비록 쓰다버린 더러운 천으로 만든 옷을 걸쳤지만 결코 마음은 세파에 물들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 자리는 사부대중이 다 모였습니다. 질긴 욕망의 머리를 자르고 세상의 온갖 시비에 물들지 않는 용맹심과 믿음이 갖추어 졌습니까? 온 세상이 불길에 휩싸이게 하는 것도 욕망이요 생사에 윤회하게 하는 것도 욕망입니다. 중생의 욕망이 부모가 되어 자식을 낳습니다. 자식은 또다시 욕망이라는 자식을 낳아 윤회의 수레바퀴가 멈추지 않고 끊임없이 돌게 합니다.

해제 대중은 모두 거기에서 벗어나는 답을 찾기 위해 화두를 목숨 줄이라 여기고 놓치지 않으려 애썼습니다. 시시각각 침범해오는 번민은 내 목숨 줄을 빼앗으려 했을 것입니다. 공부가 순일하고 화두가 일여했는지는 오직 자신만이 알 것입니다. 성성한 화두의 칼로 불꽃처럼 치솟는 욕망을 끊어낸다면 그는 욕망의 불길 속에서 겁외꽃을 피워내는 참 수행자입니다.

번잡한 세상 속에 있으면서 거기에 물들지 않고 마음이 여여 하다면 비록 염의를 입지 않았어도 출가인과 다르지 않습니다. 진정한 수행과 출가는 겉모습에 있지 않고 올바른 통찰과 정신에 있습니다. 스스로 들어선 길에 그 끝을 보아야 할 것입니다. 부처님은 보리수아래에서 해제를 하셨습니다. 수행자는 굳은 원력이 보리수요 인욕이 방석입니다. 오늘 그 보리수에서 그 방석에서 떨치고 일어설 자신이 있다면 산문을 나서도 좋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다시 결제에 들어가야 할 것입니다.

부디 남이 먹다 남긴 찌꺼기만 씹다가 허송세월하지 말고 자신만의 한 소리를 내뱉는 대장부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백운은 바람 따라 만리 허공을 표류하지만(白雲兒向萬里飄)

여태까지 청산의 아버지를 잊은 적이 없다네.(從來不忘靑山父)

그런데 어찌해 집 떠난 자식은 돌아올 줄 모르고(乃何遊子不知反)

자부가 누누이 사람을 보내 찾으며 애타게 하는가!(累他慈父送人尋) 





No
Subject
Name
Date
Hit
60    실크로드불교-① 소그디아나 불교에 주목 관리자 2019/06/03  51
59    시론 - 태고종 전국비구니연수교육을 참관하고 (3ㆍ끝) 한국불교신문 승인 2018.01.08 16:44 관리자 2019/03/26  155
58    무술년 종단 시무식과 하례법회 희망과 설렘 관리자 2019/03/26  138
57    제670호 사설 - 신임 중앙종회 의장단에 바란다 관리자 2019/03/26  141
56    논설위원 칼럼 - 제 132회 정기중앙종회를 보고 관리자 2019/03/26  147
55    시론 - 태고종 전국비구니연수교육을 참관하고 (2) 관리자 2019/03/26  139
54    태고종, 회고와 전망(3) 관리자 2019/03/26  142
53    태고종, 회고와 전망 (2) 관리자 2019/03/26  141
52    [영상] 태고종, 회고와 전망 (1) 관리자 2019/03/26  150
51    시론 - 태고종 전국비구니연수교육을 참관하고 (1) 관리자 2019/03/26  147
50    율의 강의 ... 최상승 무생계로 승화해야 (2) 관리자 2019/03/26  141
49    [칼럼] 태고종, 제132회 정기중앙종회에 거는 기대 관리자 2019/03/26  148
48    제669호 사설 - 제 2 창종정신으로 다시 뭉쳐야 관리자 2019/03/26  137
47    [기고] 제16차 구족계 수계산림 율의 강의 관리자 2019/03/26  164
46    총무원 국제문화원장 겸 한국불교신문 논설위원에 원응스님 임명 관리자 2019/03/26  144
45    남허 대종사 열반38주기 추모다례 봉행 관리자 2019/03/26  160
44    '특별사면령' 관련한 총무원장 '담 화 문' 관리자 2019/03/26  161
43    제 666호 사설 - 새 집행부 출범에 부쳐 관리자 2019/03/26  156
42    조계종 원로의원 설악 무산대종사 원적 관리자 2018/05/27  929
41    송담 스님, 주요 총림 방장 등 동안거 결제법어 관리자 2017/12/03  1448
1 [2][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