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동불교 아카데미
 
 
HOME| 공지사항| 사이트맵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경전 해동불교대학 선불교 부설기관/웅변
1 2 3

 Total 103articles,
 Now page is 1 / 6pages
View Article     
Name   관리자
File #1    2015032428181433.png (66.6 KB)   Download : 921
Subject   불교성지를 가다(인도)⑤ - 바이살리, 제2차 경전결집회의와 유마거사의 재가불교



















▲ 바이살리의 상징으로 아소카 석주 주두(柱頭).     © 매일종교신문

바이살리(Vaiśālī)는 석가모니 부처님과 직접 관련이 깊은 곳이다. 고타마 붓다가 다섯 번째 안거(安居)를 이곳에서 보냈으며 생전에 수차례 들려서 설법한 곳이고, 말년에 쿠시나가라로 가기 전, 최후의 설법을 한 곳이다. 고타마 붓다가 열반하고 100년 후인 기원전 383년에 칼라소카 (King Kalasoka) 왕의 후원으로 제2차 경전결집(經典結集)을 한 곳이기도 하다. 바이살리는 고타마 붓다 당대에, 16대국 가운데 하나로서 밧지(Vajji)족과 리차비(Licchavi)족 등, 8개의 종족(種族)이 연합하여 세운 공화국이었다. 고대인도의 유명한 산스크리트 문법학자인 파니니(Pāṇini 4세기BCE)가 언급할 정도로 바이살리는 번영을 구가했던 나라였다. 자이나교의 제24대 티르탄카라(Tirthankara 정신적 首長)로서 자이나교의 실질적인 창시자라고 할 수 있는 마하비라(Mahavira)가 이곳에서 기원전 599년에 탄생하여 자이나교 사원에서 성장한 도시다. 불교와 자이나교와 깊은 관련이 있고, 아시아의 사자로 알려진 아소카 석주의 사자주두(獅子柱頭)가 지금까지도 잘 보존되고 있다.
 
고타마 붓다는 생전에 이 도시를 자주 찾았고, 7천 7백 개의 공원과 연꽃 못이 있을 정도로 부와 번영이 넘치는 곳으로 부유한 창부(唱婦)였던 암바빨리카(Ambapālika)가 고타마 붓다에게 귀의하여 정원을 헌증하고, 아라한이 된 곳이기도 하다. 바이살리는 히말라야 기슭과 연결된 수행자들의 도시이기도 했다. 중국 동진의 법현법사는 4세기에 당나라 현장법사는 7세기에 이곳을 찾았다고 여행기에 남겼으며, 1861년 브리티시 인디아 고고학자 알렉산더 커닝험(Alexander Cunningham)이 바이살리 유적을 발굴했다.
 
고타마 싯다르타는 고향인 카필라와스투(Kapilavastu)를 떠나 출가할 때, 바이살리에 들려서 당대의 두 정신적 지도자인 라마푸트라 우드라카(Ramaputra Udraka)와 알라라 칼라마(Alara Kalama)에게서 명상 기본기를 익히고 더 이상 배울 것이 없어서 홀로 수행에 나선 바 있다. 이후 큰 깨달음을 성취하고 이들에게 한 차원 높은 심인(心印)을 전하려고 했으나 이 분들은 이미 죽고 없었다. 고타마 붓다는 왕사성 죽림정사에 기거하면서 바이살리 왕실 초청으로 자주 방문했고, 비구 승가를 조직해서 승단을 형성했다.
 
또한 불교역사에서 특기할만한 일은 비구니 승가를 처음 만들었는데, 그것은 양모인 마하파자파티 고타미(Mahāpajāpatī Gotamī)를 위해서였다. 고타마 싯다르타는 태어나자마자 마야왕비인 어머니를 잃고 마야왕비의 동생이며 이모인 마하파자파티 고타미에 의해서 양육되었다. 고타마 붓다의 아버지인 숫도다나 왕이 죽고 왕실의 많은 사람들이 승가에 귀의한 후, 마하파자파티 고타미는 5백 명의 왕실여인들과 함께 고타마 붓다 승가에 귀의하고자 했으나, 처음엔 고타마 붓다는 엄격한 계율을 지켜야 한다는 이유로 강력하게 반대했으나, 아난다의 중재로 결국 받아들였고, 이로써 불교역사상 비구니 승가가 출현하게 되었다.
 













▲ 고타마 붓다가 주로 머물렀던 바이살리의 쿠타가라살라 비하라 사원유적.     ©매일종교신문

 
고타마 붓다는 바이살리에 오면 쿠타가라살라 비하라(Kutagarasala Vihara)에 주로 머무르셨고, 리차비 족들의 전폭적인 존경을 받았다. 고타마 붓다는 쿠시나가라에서 대반열반에 드시기 전, 최후의 설법으로 45년간 설법을 이곳에서 마감하셨다. 고타마 붓다 열반이후에도 승가는 그대로 존속되었으나, 100년쯤 지나서 제2차 경전결집회의가 이루어졌다.
 













▲ 싯다르타 왕자를 안고 있는 마하파자파티 고타미.     © 매일종교신문

 
제2차 경전결집회의는 계율문제가 직접적인 이유였다. 십사비법(十事非法)사건이다. 계율에 있어서 10가지 불법(不法) 때문에 발생한 것인데, 원로 보수 장로(長老)를 중심으로 한 비구파와 다소 진보적인 대중부 비구파간에 발생한 계율준수에 대한 견해 차이에서 일어난 일로 보수장로파와 진보 대중부파간의 분열이었다. 바이살리 제2차 경전결집 후, 100년 정도 되어서 파탈리푸트라에서 아소카 대왕의 후원으로 제3차 경전결집회의가 열렸다. 바이살리가 불교 8대성지로 포함된 것은 고타마 붓다가 실제로 이곳에서 제5차 안거를 보냈고, 생전에 자주 찾았고, 양모로 인하여 비구니 승단이 형성되었을 뿐 아니라 80세 때, 쿠시나가라로 가기 전 최후의 설법을 했기 때문에 8대 성지로 선정된듯하다.
 
고타마 붓다 열반 후에도 바이살리는 고타마 붓다의 제자들에 의해서 승가가 발전하고 많은 비구들이 승가에 들어와서 불법이 유통되고 있었지만, 이곳이 번화한 대도시이다 보니, 진보파 비구들에 의한 계율상의 변화를 가져오자, 제2차 경전결집을 통해서 고타마 붓다의 경율(經律)을 확실히 할 필요가 있었다. 하지만, 바이살리 비구들의 진보성 못지않게 재가불교 또한 새로운 변화를 모색했던 것 같다. 이런 사정을 우리는《유마경》을 통해서 짐작할 수 있다.
 













▲ 당나라 때, 둔황석굴 벽화. 위말라키르티(유마거사)가 문수보살과 토론하는 모습.     © 매일종교신문


바이살리는 재가불교운동의 시발지로 보고 있다.《유마힐소설경 Vimalakīrti Nirdeśa Sūtra विमलकीर्तिनिर्देशसूत्र維摩詰所說經》에 따르면, 유마거사(Vimalakīrti 維摩居士)가 문수보살과 아라한에게 대승불교의 공철학(空哲學)인 불이사상(不二思想)을 설하고 있는 내용이다. 사실성(史實性)을 떠나서,《유마경》은 동아시아 불교 사상사에 큰 영향을 미쳤다. 유마힐(淨名)은 바이살리의 장자(長子)로서 재가불자(Upāsaka 信男)로서도 수행하여 부사의(不思議)한 해탈(解脫)을 할 수 있다는 희곡적(戱曲的) 구성(構成)에 의한 대승불전의 초기 경전의 주인공이다.《유마경》은 승만부인을 주인공으로 한《승만경》과 함께 재가불자가 주인공이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출세간의 출가자뿐 아니라 재가의 불자도 수행하면, 불교의 궁극적 깨달음을 이룰 수 있다고 주장한다.《유마경》은 인도에서 기원후 100년경에 성립된 대승불전의 초기에 속한 경으로 보고 있는데, 선종불교(禪宗佛敎)의 텍스트인《벽암록碧巌録》 第84則(칙) <유마불이維摩不二>의 선(禅) 공안(公案)으로 까지 등장할 정도로 동아시아에 영향을 끼쳤다. 이밖에도 바이살리는 아난다의 사리탑이 있다. 고타마 붓다의 외사촌으로 고타마 붓다가 성도 후, 고향인 카필라와스투에 왔을 때, 승가에 들어와서 고타마 붓다 말년 20년간 사서실장(秘書)을 역임하고 붓다 열반 후, 이곳 바이살리로 와서 열반에 들었다고 한다. 고타마 붓다 열반 후, 100년 정도 지나서 이곳 바이살리에서 제2차 경전결집이 열렸고, 제3차 경전결집은 파탈리푸트라(현 파트나)에서 아소카 대왕의 후원으로 개최됐다.
 
고타마 붓다 열반 후에, 파탈리푸트라(Pāṭaliputra)는 이제 막 시작되는 도시였다. 왕사성의 아잣타사투 왕이 기원전 490년 경, 갠지스 강 가까이에 조그마한 요새를 구축함으로 시작됐다. 이후 파탈리푸트라는 북인도의 중심지로서 여러 왕조의 수도로 발전됐다. 마가다 왕조(Magadha Empire), 난다왕조(Nanda Dynasty 345–321 BCE), 마우리아 왕조(Maurya Empire 322–185 BCE), 숭가 왕조(Sunga Empire 187-78 BCE), 굽타왕조(Gupta Empire 320-550 CE)와 팔라 왕조(Pala Dynasty 750-1174) 등이다.
 













▲ 아소카 대왕 때의 마우리아 왕조의 최대 범위.     © 매일종교신문

마우리아 왕조는 기원전 322년 찬드라굽타 마우리아(Chandragupta Maurya 340–298 BC)가 난다 왕조를 무너뜨리고 세운 왕조이다. 알렉산더 대왕(Alexander the Great 356–323 BC)의 그리스군대가 서북인도에서 철수함으로써, 기원전 316년 서북인도를 통일시켰다. 빈두사라 마우리아(Bindusara Maurya 320–272 BC)는 인도 남부 지역을 확보했고, 아소카 대왕(Asoka the Great 304–232 BCE)대에 이르러서 동부와 북부 힌두쿠시 산맥까지 영토를 넓혔다. 아소카 대왕은 칼링가(현 오리사 주)를 점령하면서 대량학살에 대한 참회로 불교에 귀의하고 승가를 적극 후원했다. 인도 亞 대륙의 남단과 실론을 그대로 둔 채, 전쟁을 포기하고 비폭력(Ahimsa아힝사 非暴力) 정신을 수용하여, 사냥과 격렬한 스포츠 운동 등을 금지하고 인도 전역에 아소카 석주나 마애(磨崖)와 바위(岩)에 칙령인 비문을 새겨서 널리 유포시켰다.

제3차 경전결집은 파탈리푸트라 아소카라마(Asokārāma)사원에서 기원전 250년에 개최됐다. 3차 결집의 가장 핵심은 승가의 부패와 가짜승려들 때문이었다. 목갈리뿌따 띠싸(Moggaliputta Tissa 327–247BCE) 대장로(大長老)비구와 1천명의 비구가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아소카 대왕은 고타마 붓다 열반 후, 218년째 되던 해에 왕위에 올랐는데, 아버지가 했던 종교적 숭배를 습관적으로 하다가 한 비구의 설법을 듣고 발심(發心)하여 불교를 전적으로 후원하기에 이르렀다. 인도 전역에 8만4천개의 탑과 절을 세우고 아들인 마힌다(Mahinda)와 딸인 상가미따(Sanghamitta)를 비구와 비구니로 승가에 입문시켰다.
 
이렇게 불교에 심취하고 승가에 관여하다보니, 승가에 별 가치 없는 존재와 다른 견해(邪見)를 지닌 자들이 많이 스며들었다는 것을 파악했는데, 이들은 아소카 대왕의 전폭적인 승가후원에 편승한 자들이었다. 이들은 아소카 대왕이 음식과 옷과 약과 쉼터를 제공하자, 신심도 없으면서 모여든 것이다. 이들의 숫자가 많아지고 전연 불교와는 거리가 먼 견해를 가진 자들이 승가에 들어와 있음을 알고도 처음에는 묵인했다. 하지만 전연 자격을 갖추지 않은 자들이 넘쳐나자 일부 정통파 비구들이 매월 보름과 그믐에 행하는 포살(布薩 우포사타Uposatha) 법회를 이들과 함께 할 수 없다는 이유로 아소카라마 사원에 불참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 소식을 들은 아소카 대왕이 장관에게 명령하여 포살법회에 참가하도록 독려토록 했으나, 일부 정통파 비구들은 참가를 거부했다. 이에 장관은 그 사원에 가서 칼을 빼들고 협박하였으나 정통파 비구들이 거부하자 앞줄에 있는 몇 명의 정통파 비구들의 목을 차례로 베기 시작했는데, 마침 그 자리에는 아소카 대왕의 친형제인 티싸 쿠마라(Tissa kumāra)비구가 있어서 마주 치자 차마 베지를 못하고, 대왕에게 달려와서 보고하자, 아소카 대왕은 시키지도 않은 살생을 저지른 장관의 행위를 슬퍼하면서 목갈리뿌따 띠싸라고 하는 당대의 고승을 초빙하여 자문을 구했다. 목갈리뿌따 띠싸 비구는 가짜들을 승가에서 추방하고 경전결집을 개최해서 고타마 붓다의 가르침을 확실히 할 필요가 있음을 건의했다.
 
제3차 경전결집은 목갈리뿌따 띠싸 대장로가 의장이 되어서 회의를 주재했는데, 무려 6만 명의 정통 비(非)정통이 모여들었다고 한다. 아소카 대왕도 친히 참석해서 참관하면서 시험을 직접 주관해서 옥석을 가렸다고 한다. 즉각 정통 비정통 비구들을 가려내고 사이비는 추방하는 결단을 내려서 승가의 정화를 금방 단행하고, 경율(經律) 암송 시험을 거쳐서 1천 명의 정통 비구를 선발해서 9개월간 결집회의를 진행했다. 하지만 경율을 어느 정도 암송하는 비구들이라고 할지라도 세밀하게 들어가면 잘못된 견해를 가진 비구들이 있어서 이를 바로 잡아 편집한 책이《카타와뚜(Kathāvatthu 論事》이다. 23장으로 구성된 상좌부 아비담마(論藏)의 칠서(七書) 가운데 다섯 번째 책이다. 목갈리뿌따 띠싸 대장로는 아소카 대왕에게 고타마 붓다의 가르침은 위하자와다(Vibhajjavada 分別說部)라고 말했는데, 인도와 실론의 초기 불교 상좌부 정통파 비구들은 자신들을 분별설부라고 불렀다. 이 3차 경전결집의 가장 큰 성과는 정통 불법의 전도인데, 삼장을 잘 암송하는 비구들을 9개 지역으로 보내서 불법을 전파한 사실이다.
 













▲ 아소카 대왕 재위(260–218 BCE)시 불교전파 지역.     © 매일종교신문


아소카 대왕의 불법전도(佛法傳道) 프로젝트가 가장 성공한 지역은 실론(스리랑카), 카슈미르와 간다라였다. 아소카 대왕은 이집트와 그리스까지도 전도단(傳道團)을 파견했는데, 요나(Yona 이오니아) 출신 다르마락씨타(Dharmarakṣita) 비구를 그리스에 파견했다. 특히 그리스의 경우, 이 시대에 헬레니즘과 불교의 접촉으로 혼합주의가 태동했다는 사실이다. 알렉산드리아와 그리스도교 전(前) 시대 이집트에 있던 유다인 고행 수도자 단체인 테라페우테(therapeutae)에 불교 공동체가 존재했다는 것이다. 최근 학설에 의하면 ‘테라페우테(therapeutae)’는 불교 정통파 상좌부 테라와다(Theravada)의 변형으로 보는 연구이다.
 
알렉산드리아에서 포톨레마이오스(Ptolemaic period)시대부터 법륜(法輪)으로 장식된 불교 승려들의 묘비명이 발견되었다고 한다. 벨기에 출신으로 선학자(禪學者)인 로버트 린센(Robert Linssen 1911–2004)의 책,《살아있는 선 Living Zen》(Linssen, Robert. 1988. Grove Press. New York, NY)에 소개되고 있다. 기원후 2세기 기독교 신학자인 티투스 플라비우스 클레멘스(Titus Flavius Clemens150-215CE)는 박트리아 불교도(슈라마나Sramanas 사문)와 인도의 나체고행주의자가 그리스사상에 영향을 미쳤다고 인정했다. 인도 북부 펀자브에 존재했던 그리스 식민국인 인도-그리스왕국(박트리아)의 메난드로스 1세(Menander I 재위 165-130BCE) 왕은 그레코-불교도 왕이었고, 불교철학에 대한 나가세나 비구와의 문답을 내용으로 한《밀린다팡하(Milinda Pañha》가 있는데, 한역으로《밀린다왕문경(Milinda王問經)》또는《미란다왕문경(彌蘭陀王問經)》이라 했고,《나선비구경(那先比丘經)》이라고도 한다. 이러한 역사적 사실들은 실론의 역사서인《마하왕서Mahavamsa》에 기술되어 있다.
 
이처럼 제3차 경전결집회의는 불교역사와 경전확립에 중대한 획을 긋는다. 이후 4차 경전결집은 두 곳에서 열리게 됐는데, 실론에서는 와따가마니 왕(King Vattagamani 재위103-77 BCE)때 탐바빠니(Tambapanni) 사원과 인도 북부의 쿠샨제국에서이다. 실론에서는 빨리어 삼장을 실론의 문자로 편집하였고 이후 동남아시아로 전파되어 8개의 상좌부 국가에서는 자기 나라 말과 문자로 번역했으며 영국에서도 19세기 실론 본(本)에서 전부 영역하였다. 5차(1871)와 6차(1954년) 경전결집이 버마(미얀마)에서 개최되었으며, 상좌부 국가에서는 대체로 이를 표준 삼장으로 인정하고 있다. 쿠샨제국에서 열린 또 다른 4차 경전결집은 상좌부에서 분파한 설일체유부(說一切有部)에서 산스크리트어로 결집되었으며, 이 산스크리트어 경전이 중앙아시아와 중국에 번역되었다.
 
쿠샨제국은 본래 중국 서부 타림분지에 있던 월지족으로 기원전 135년경 인도-그리스왕국 박트리아를 점령하여 세운 나라로서 4차 경전결집은 인도 쿠샨 왕조의 제3대 왕인 카니슈카 대왕(Kanishka the Great 재위127–151CE)이다. 4차 결집에서 가장 큰 성과는《마하 비바샤Mahā-Vibhāshā 大毗婆沙論》라고 하는 불교철학의 대논서(大論書)이다. 불교 삼장에 대한 연구의 방향이 남.북방으로 확연하게 갈리게 된 것은 경전어(經典語)가 프라크리트어(Prakrit 빨리어 等 諸語)와 산스크리트어(Sanskrit 梵語)로 구분되게 되는 계기가 된다. 이후 인도 중앙아시아 중국(漢譯)에서는 산스크리트어가 경전어가 됐고, 실론 및 동남아시아는 프라크리트어의 하나인 빨리어가 경전어가 됐다.
 













▲ 제3차 경전결집회의가 열렸던 아소카 라마(Asokārāma)사원(필자 이치란 박사 촬영 2013년).     © 매일종교신문

 
앞에서 소개한 바와 같이 바이살리는 고타마 붓다와 직접 관련이 있고, 아난다의 사리탑이 있으며 제2차 경전결집이 이루어진 곳이고 파탈리푸트라는 아소카 대왕이 불교로 개종, 아소카라마란 사원을 세워 6만 명의 비구들에게 공양을 올리고 제3차 경전결집을 후원하고 그리스를 포함한 9개 지역에 전도사를 파견, 불교를 확장한 곳이다. 인도 불교성지 순례자들은 대개 바라나시(사르나트)-보드가야-왕사성(영취산)-날란다-파트나(파탈리푸트라)-바이살리-쿠시나가라-사위성-카빌라와스투-룸비니(네팔) 순으로 또는 쿠시나가라-룸비니-카필라와스투-사위성-산카사 순으로 코스를 잡는다(계속).





No
Subject
Name
Date
Hit
103    내가만난 달라이 라마-8 관리자 2015/01/27  5292
102    내가만난 달라이 라마 -1-이치란 박사 관리자 2015/01/22  5347
101    내가만난 달라이 라마-2 이치란 박사 관리자 2015/01/22  5588
100    내가 만난 달라이 라마-3 관리자 2015/01/22  4968
99    내가 만난 달라이 라마-4 관리자 2015/01/22  5086
98    내가 만난 달라이 라마-5 관리자 2015/01/22  5033
97    불교성지를 가다(인도)⑥ - 부처가 25안거를 보낸 슈라바스티,《금강경》의 무대/매일종교 이치란 박사 관리자 2015/04/01  5712
   불교성지를 가다(인도)⑤ - 바이살리, 제2차 경전결집회의와 유마거사의 재가불교 관리자 2015/03/24  6167
95    내가 만난 달라이 라마-6 관리자 2015/01/22  5006
94    불교성지를 가다(인도)④ - 불교학의 출발지 날란다 불교대학, 당나라 현장법사 유학 관리자 2015/03/18  5998
93    내가만난 달라이 라마-7 관리자 2015/01/22  5269
92    불교성지를 가다(인도)-2 부처가 최초로 법륜을 굴려 불교역사가 시작된 사르나트/매일종교 이치란 박사 관리자 2015/03/02  5861
91    불교성지를 가다(인도)-1 부처님이 정각을 이룬 보드가야 마하보디 사원/매일종교신문 이치란 박사 관리자 2015/02/24  5980
90    불교성지를 가다(인도)③ 부처의 상수제자들, 최초의 사원 죽림정사와 영산회상 관리자 2015/03/09  5842
89     불교성지를 가다(인도)⑺ - 부처가 무여열반에 든 쿠시나가르 관리자 2015/04/06  5785
88    불교성지를 가다(네팔)⑧ - 부처의 탄생지 룸비니, ‘천상천하 유아독존’ 관리자 2015/04/17  5858
87    신종교운동(불교)1 - 티베트불교-신 카담파 전통① 이치란 박사 관리자 2015/05/20  6028
86    신종교운동- 신카담파 전통-국제 카담파 불교연합② 이치란 박사 관리자 2015/06/02  5742
85    신카담파 전통의 창종주와 세계평화활동-③ Dr. Lee Chi-Ran 관리자 2015/06/11  5594
84    달라이 라마 80년의 삶이 시대를 설득한다 장열 기자 미주 중앙일보 관리자 2015/07/07  5127
1 [2][3][4][5][6] Next